LG디스플레이, SID 관람객 선정 최우수 기술·신부품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는 17일부터 21일까지 미국에서 열린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1에서 피플스 초이스 최우수 기술 시연부문과 신부품 부문을 수상했다. 기술 시연 부문에 선정된 차세대 OLED TV.
<LG디스플레이는 17일부터 21일까지 미국에서 열린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1에서 피플스 초이스 최우수 기술 시연부문과 신부품 부문을 수상했다. 기술 시연 부문에 선정된 차세대 OLED TV.>

LG디스플레이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전시회에서 관람객이 직접 투표한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 최우수 기술과 신부품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SID는 세계 최대 규모 디스플레이 학회로 매년 신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행사를 연다.

LG디스플레이는 '83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로 최우수 기술 시연 부문을 수상했다. 또 T자 형태로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한 초대형 차량용 P-OLED 패널은 최우수 디스플레이 신부품에 선정되며 2관왕에 올랐다.

83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은 발광 효율을 20% 향상해 명암과 색 표현력을 극대화했다. 선명한 이미지를 표현, SID 전시회 기간 중 관람객으로부터 많은 관심과 찬사를 받았다. 초대형 차량용 P-OLED 패널은 뛰어난 화질 표현과 쉽게 휘어지고 구부릴 수 있는 장점을 앞세워 차량용 디스플레이 가운데 뛰어난 기술력을 보여준 제품으로 평가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가 처음 신설된 2019년부터 최우수 디스플레이 신기술 부문 등을 수상하며 OLED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65인치 롤러블 OLED TV는 SID 2021에서 '올해의 디스플레이'에 선정되기도 했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OLED로 혁신적이고 차별화한 가치를 창출해온 LG디스플레이의 앞선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면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새로운 디스플레이 역사를 써가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기술 선도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