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카, 코로나19 백신 휴가제 도입…최대 4일 유급휴가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포카, 코로나19 백신 휴가제 도입…최대 4일 유급휴가 지원

스포카가 백신을 맞는 모든 임직원에게 최대 4일의 유급휴가를 제공한다.

소상공인 매장 솔루션 스타트업 스포카(공동대표 손성훈·최재승)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은 임직원에게 백신 접종 1회당 2일의 유급휴가를 지원하는 '백신 휴가제'를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정부는 이상 반응이 있는 접종자가 의사 소견서 없이도 접종 후 최대 이틀간 유급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민간 기업에도 백신 휴가제 도입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스포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백신 휴가제 도입을 결정했다.

백신 휴가제가 도입됨에 따라 스포카 임직원들은 이상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백신을 접종한 당일과 이튿날까지 연차 차감 없는 2일의 유급휴가를 받게 되고, 아스트라제네카(AZ)와 모더나 등 2회 접종이 필요한 백신을 맞을 경우에는 총 4일의 유급휴가를 보낼 수 있다.

스포카는 백신 휴가 외에도 전사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전체 사무실 대상 체온 측정 및 소독 시스템을 구비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다.

최재승 스포카 대표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적극 수용함과 동시에 직원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기업의 최우선 가치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코로나19 백신 휴가제 도입으로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임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은 스포카는 누적 사용자 2500만명, 9년 연속 태블릿 고객관리 서비스 1위를 기록중인 도도 포인트와 식자재 비용관리 앱 '도도 카트'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소상공인 매장의 비대면 고객관리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회사는 연내 매장 방문객용 도도 포인트 앱을 출시해 고객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며 재방문율 높여 매장 이익 창출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