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I,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사업 본격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퍼스널 모빌리티(PM) 산업육성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사업
현대차그룹 관계사와 삼보모터스, 고아정공 등 10곳 개방형 협의체로 참여

대구기계부품연구원(DMI·원장 송규호)는 '퍼스널 모빌리티(PM:Personal Mobility)' 산업육성을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사업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DMI는 이와 관련 10일 자동차관련 대중견기업과 지역 서비스형 모빌리티 부품산업생태계 유성을 위한 상생형 다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PM산업육성을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식 장면
<PM산업육성을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식 장면>

이번 업무협약에는 현대차그룹의 현대케피코와 현대일렉트릭 앤 에너지시스템, 삼보모터스, 고아정공 등 10곳이 개방협 협의체로 참여했다. 기업지원기관ㅇ인 DMI는 차량인증지원과 지역부품산업 생태계 연계와 시장 확대를 위한 실증사업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PM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100%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형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사업에 드는 모든 재원은 참여기업이 부담한다. 참여기업은 이번 사업으로 PM산업육성과 관련된 비즈니스 모델(BM)을 검증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PM산업육성을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식 장면
<PM산업육성을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식 장면>

현대케피코는 PM용 파워트레인 핵심 제어부품과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삼보모터스는 전기 3륜·4륜 모빌리티용 감속기 기술력을 바탕으로 협의체 참여 기업들과 지역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 및 실증사업에 참여한다.

PM산업은 물류배송, 생활교통 등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의 확대로 인해 다품종 소량 생산형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비표준 해외부품 적용과 저가형 해외 완성차 보급으로 국내 모빌리티 부품기업 품질경쟁력 성장과 산업생태계 육성에 어려움이 있었다.

향후 PM산업은 기존 생산제조기반 산업에서 에너지 인프라와 IoT 서비스가 연계되는 이동플랫폼 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DMI는 이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국산 E-파워트레인 모듈부품 활용을 촉진하고, 지역 차체 및 섀시 소재부품기업과 지역 중소완성업체를 육성하는데 총력을 쏟기로 했다.

송규호 DMI 원장은 “개방형 상생협력기반 비즈니스 모델은 지역 미래 산업 전환을 위한 도전 과제”라면서 “지역기업이 역외 전문기업들과 함께 연구개발과 실증사업에 참여해 전문역량을 쌓으면 국내외 신규 거래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