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폰터스, 영상 2배 확대·저장 블랙박스 '폰터스 MA300'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5인치 LCD형 블랙박스 폰터스 MA300
<3.5인치 LCD형 블랙박스 폰터스 MA300>

현대폰터스(대표 이재신)가 가성비 좋은 3.5인치 LCD형 블랙박스 '폰터스 MA300'을 출시했다.

폰터스 MA300은 최신 OS인 오아시스 2.0과 전후방 HD(1280×720) 2채널 카메라를 탑재해 30프레임의 선명한 고화질의 실속형 제품이다. 차별화 기능에 소비자가 선호하는 가성비가 좋은 가격대 제품으로 출시했다.

MA300은 경쟁사 HD제품보다 기능적 차별화를 위해 신기술을 적용했다. 전방 라이브 화면이나 영상녹화 화면에서 영상을 2배로 확대할 수 있고 블랙박스 화면에서 자동차 번호판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MA300은 파워 타임랩스 솔루션 2.0을 탑재했다. 주행 시에도 타임랩스 기능을 통해 영상 저장을 2배로 해주며, 주차 녹화 시에도 효율적인 메모리 관리가 가능하여 16GB를 32GB 메모리처럼 저장할 수 있다. 이벤트 발생 시에는 표준녹화(30프레임)로 저장한다.

폰터스 MA300은 듀얼 영상 재생모드가 있어 사용자가 섬네일(영상)이나 파일리스트로 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편리한 기능도 탑재했다. 소비자 불만이었던 후방 카메라 영상도 밝기조절을 3단계로 해 선팅 농도에 따른 최적화된 영상을 설정할 수 있다.

고급형 블랙박스에 있는 ADAS기능을 탑재해 안전운전을 강화했다. 주간에 강한 햇빛이 자동차 위에 비추거나 자동차 번호판에 직접 반사되는 조건에서도 자동차 번호판을 선명하게 식별할 수 있다.

이외 GPS모듈을 기능을 통한 안전운전도우미 기능을 지원하고 단속카메라, 구간단속, 스쿨존까지 화면과 음성으로 안내한다. 폰터스 MA300은 최신 기술인 시크릿 모드 기능이 있어 비밀번호를 설정해 녹화영상을 안전하게 보관한다.

이재신 대표는 “MA300은 블랙박스 시장에서 고객에게 가격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우수한 기술 노하우를 집약해 엄격한 품질테스트를 거쳤다”며 “전후방 HD 영상 화질부터 편의성, 안전성까지 고루 갖춘 최고 품질로 소비자를 가격과 기술력으로 만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