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아시아 대표 재생 페트 생산기업 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종합화학이 종류에 관계 없이 모든 페트(PET)를 100%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 내년 이 기술을 적용해 국내에 첫 폐페트 재활용 공장을 세우고, 2030년까지 생산능력을 40만톤까지 확장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생페트(r-PET)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다.

SK종합화학 로고. [자료:SK종합화학]
<SK종합화학 로고. [자료:SK종합화학]>

SK종합화학은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에 총 5650만달러(한화 약 630억원)를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루프는 해중합(解重合) 기술 특허를 보유한 나스닥 상장사다. SK종합화학은 루프가 보유한 화학적 분해 방식인 해중합 기술을 확보하고, 아시아 지역 내 재생페트 생산·판매 독점권을 갖는다.

SK종합화학은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화학적 분해 기술에 주목했다. 화학적 분해과정으로 처리하면 폐페트를 반복 재활용해도 품질 변화가 없다.

루프가 보유한 해중합 기술은 화학적 분해 기술 중에서도 난도가 높다. 저급으로 재활용되는 오염된 페트병이나 전량 소각이 불가피한 폴리에스터 폐섬유를 저온에서 화학적으로 분해한다.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신제품과 동일 품질로 100% 재활용할 수 있다.

화학적 방식은 해중합과 열분해 기술 위주로 글로벌 화학업체들의 투자와 연구개발이 집중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자체 기술과 선진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기술 진입장벽을 해결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SK종합화학과 루프는 향후 아시아 지역에 재생페트 생산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양사는 내년 합작회사를 설립해 2023년 내 국내에 연산 8만4000톤 규모 폐페트를 처리할 수 있는 공장 건설에 착수할 계획이다.

양사는 2030년까지 한국 등 아시아 지역 내 총 4곳에 재생페트 생산 설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구체적 입지는 향후 논의해 확정할 계획이다. 양사는 투자가 완료되면 아시아 지역에서만 연간 40만톤 이상의 폐페트를 처리할 수 있다. 이는 대한민국에서 연간 발생하는 폐 페트병 총량인 30만톤을 모두 재활용하고도 남는 규모다.

SK종합화학이 이번에 확보한 해중합 기술은 SK종합화학이 지난 1월 협력 관계를 구축한 미국 브라이트마크의 열분해 기술과 더불어 SK종합화학의 화학적 재활용 핵심 기술이 될 전망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이번 투자로 아시아 지역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기반을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플라스틱 재활용 전문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해 범지구적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선도하면서 ESG 기반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

※해중합(解重合) : 유색 페트병, 폴리에스테르 원단 등 플라스틱(PET)을 이루는 큰 분자 덩어리의 중합을 해체시켜 플라스틱의 기초 원료물질로 되돌리는 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