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볼트 전기차 추가 리콜…"배터리 모듈 문제로 교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M 볼트 EV
<GM 볼트 EV>

제너럴모터스(GM)가 쉐보레 볼트 전기차(EV)를 추가 리콜한다. 해당 차량에 탑재된 배터리 모듈 제작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GM과 배터리 모듈 제작 과정상 문제로 배터리에서 두가지 드문 결함이 동시에 발생한 것이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확인됐다”며 “GM에서 해당 결함이 있는 배터리 모듈을 교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차량은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셀을 LG전자가 모듈로 합쳐 GM에 납품했다”면서 “배터리 모듈 제작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GM은 볼트 EV에서 화재로 지난해 11월 2017∼2019년식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했다.

GM은 볼트 EV의 배터리 충전률을 90%로 제한토록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했다. 지난 4월에는 배터리 모듈 기능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다시 100%까지 충전이 가능하게 했다.

그러나 최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마친 볼트 EV에서 화재가 또다시 발생하면서 화재 원인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

LG에너지솔루션은 “해당 결함이 드물게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비용 부담은 제한적”이라며 “배터리 모듈을 공급한 LG전자와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콜 대상은 2017∼2019년 생산한 6만8600여대 가운데 일부에 해당한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