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 성공회대 총장, 'NO 플라스틱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기석 성공회대 총장이 플라스틱 생수병 사용을 줄이자는 NO 플라스틱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
<성공회대 제공>
<김기석 성공회대 총장이 플라스틱 생수병 사용을 줄이자는 NO 플라스틱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 <성공회대 제공>>

김기석 성공회대 총장은 플라스틱 생수병 사용을 줄이자는 'NO 플라스틱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

김 총장은 26일 성공회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플라스틱 생수병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약속이 담긴 팻말을 든 사진을 공개했다.

NO 플라스틱 캠페인은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1년 1인 98병을 사용하는 플라스틱 생수병을 줄이자는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은 아이쿱 생협에서 사회 전반적으로 사용되는 플라스틱 생수에서 종이팩 물로 전환하기 위해 기획했다.

김기석 총장은 “뱃속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가득 차 죽은 바다 거북이의 사례에서 보듯 플라스틱 남용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동물들의 고통,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건강 문제가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가운데 일상생활 속에서 너무도 쉽게 사용하는 플라스틱병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성공회대는 전 지구적 문제인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은 다음 주자로 이훈 총학생회 비대위원장, 정완섭 동양미래대 총장, 주낙현 신부(성공회 대성당 주임사제)를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