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개발에 소부장 모델 적용 지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日 수출규제 극복 과정에서 특허기술 파악해 효과적 대응 중요했다 판단
“특허청 중심돼 타 부처와 협업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자립 모델을 적용하라고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이호준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의 '지식재산 분야 주요성과 및 추진전략' 발제를 들은 뒤 “우리나라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갖추면서 일본의 수출규제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그 결과도 중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핵심특허기술을 파악한 후, 연구개발을 통해 직접 새로운 특허를 획득할 부분, 기술 이전을 받을 부분, 기존 특허를 회피하여야 할 부분 등을 분석해서 효율적으로 대응한 과정도 중요했다”면서 “백신 개발에 있어서도 이러한 모델을 적용하고, 특허청이 중심이 되어 다른 부처들과 협업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진 토론에는 청와대 참모진과 함께 외부 초청인사인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김태만 한국특허전략개발원장이 참석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공사현장 폭염 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유례없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 특히 낮 시간에 옥외 건설현장에서 장시간 노동을 하는 것은 위험하다”면서 “폭염에 취약한 사업장의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비상한 노력을 기울이고, 특히 공공부문이 발주한 공사현장에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폭염 시간대에는 공사를 일시 중지하거나, 작업 시간을 신축적으로 관리하거나, 공사 계약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조치를 강구해 보라”고 덧붙였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