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교사 사생활 노출 막는 '랑톡' 신규 가입 학교에 기본료 3개월 면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사와 비대면으로 수업을 받는 학생이 랑톡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교사와 비대면으로 수업을 받는 학생이 랑톡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KT가 이달 '랑톡'에 신규 가입하는 기관에 기본료 3개월 면제를 제공한다.

이 기간에 랑톡에 가입한 학교나 교육청은 회선 당 1980~5280원인 기본료를 3개월간 면제 받을 수 있다. 기본 서비스(SMS·LMS·MMS) 외 사용량에 따라 발생하는 통화료 및 메시지 이용료는 면제 항목에서 제외된다.

랑톡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개인정보 노출 없이 교사와 학부모, 학생이 소통할 수 있는 안심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알림장, 전체 공지, 급식 식단표 등 실시간 정보 제공이 가능하며 교사 통화 가능시간 등을 설정할 수 있다. 지난 3월 출시 후 5개월 만에 약 844개교(교원기준 1만5027명)가 랑톡을 도입했다.

이일범 KT 엔터프라이즈부문 기업무선플랫폼사업담당은 “랑톡은 교사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도 학생, 학부모와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교육 환경을 디지털 전환(DX)할 수 있는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