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노동조합, 코로나 19 피해 소상공인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일 LG이노텍 노조 구미지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음식점에서 단체주문한 170인분의 음식을 경북 구미시 성심요양원에 전달했다. 김동의 LG이노텍 노조위원장(왼쪽)과 성심요양원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10일 LG이노텍 노조 구미지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음식점에서 단체주문한 170인분의 음식을 경북 구미시 성심요양원에 전달했다. 김동의 LG이노텍 노조위원장(왼쪽)과 성심요양원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LG이노텍 노동조합이 구미·광주·평택 등 사업장 인근 지역 소규모 음식점을 대상으로 가전제품 기부와 음식 단체주문 등 지원 활동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지원 활동은 LG이노텍 노조가 '노조의사회적책임(USR)' 차원에서 준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등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노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 음식점 13곳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해당 식당 음식을 단체주문 후 이를 지역 요양원, 재활센터, 복지관 등에 기부해 취약한 이웃도 돕는다.

노조 평택지부는 최근 90인분 음식을 주문해 경기남부보훈지청과 오산한국병원에 전달했다. 광주지부는 가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식당에 에어컨을 기부했다.

노조는 올해 연말까지 전국 사업장에서 가전제품 지원과 단체주문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단체주문 음식은 구미종합사회복지관, 광주 노틀담 형제의 집 등을 통해 취약계층 1000여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동의 LG이노텍 노조위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분들을 간절히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지역사회를 위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이노텍 노조는 2012년 국내 소재·부품업계 최초로 '노조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선포하고, 윤리, 노동·인권, 환경, 사회공헌 등 다양한 사회 이슈 해결에 적극 참여했다.

지난해 4월 노조는 코로나19 자체 방역 활동에 앞장섰다. 노조원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공용공간 소독, 임직원 대상 체온 측정, 캠페인 등을 실시했다. 이어 9월에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 지원을 위해 노조원 50여명이 직접 참여해 품질·생산성 컨설팅, 현장 위험요인 제거, 작업 환경 개선 등을 추진했다.

올해 3월에는 사업장 인근 지역 보건소와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과 의료진을 위해 가전제품, 의료용품, 초등학생 자녀 학용품 등 총 3300만원 상당 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