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에스이씨, 삼성SDI 배터리 수요 늘어 원통형 부품 생산 거점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흥에스이씨 국내 사업장
<신흥에스이씨 국내 사업장>

신흥에스이씨가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수요에 대응해 국내 생산 거점을 확대한다. 국내 생산 거점을 통해 원통형 배터리 부품 공급에 나선다. 신흥에스이씨는 삼성SDI에 전기차 배터리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협력사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 협력업체 신흥에스이씨는 최근 경기 오산 본사 인근에 신규 생산 거점 부지를 확보했다.

신흥에스이씨는 이곳에 원통형 배터리 부품 생산 설비를 구축했다. 구체적 원통형 부품 생산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신규 2개 생산라인에서 월 1만개 이상 원통형 부품을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제품은 원통형 배터리 폭발을 방지하는 안전장치(N-CID)다. 원통형 배터리는 AA 혹은 AAA 규격 건전지에 말아진 젤리롤을 넣는데, N-CID는 원통형 배터리 뚜껑에 부착돼 배터리 외부 충격으로부터 폭발 위험을 막는다.

신흥에스이씨 관계자는 “원통형 배터리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어 임시로 오산 본사 인근에 신규 부지를 임대해 생산 거점을 마련하고 원통형 배터리 부품 라인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신흥에스이씨는 삼성SDI에 원통형 부품 공급량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삼성SDI는 올해 미국 전기차 업체인 리비안에 전기차용 원통형 배터리 공급에 돌입했다. 원통형 배터리는 그동안 정보기술(IT) 기기 용도로 탑재해왔다. 그러나 테슬라, 리비안, 프로테라 등 완성차 수요가 늘면서 원통형 배터리 공급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회사는 삼성SDI 수요에 대응해 원통형, 각형 배터리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에 삼성SDI 헝가리, 중국, 말레이시아 공장 인근에 부품 공장을 두고 현지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신흥에스이씨는 국내외 배터리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부품 생산능력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