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억원 짜리 325형 스크린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25인치 8K 익스트림 홈시네마
<325인치 8K 익스트림 홈시네마>

LG전자가 홈 시네마 경험을 혁신하기 위해 108~325형에 이르는 초대형 스크린 라인업을 출시했다. 325형 제품은 지금까지 출시된 홈 스크린 가운데 최대 크기다. 가격은 20억원에 이른다. LG전자는 홈 시네마 신제품을 2K부터 8K까지 다양한 화질로 선보인다. 제품 크기와 형태도 다양하게 만들어 소비자 선택폭을 넓혔다.

LG전자는 프리미엄 홈 시네마 스크린 '익스트림 홈 시네마'를 해외 시장에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제품은 108형부터 최대 325형까지 크기가 다양하다. 일반 비율 스크린부터 옆으로 긴 와이드형까지 모양을 선택할 수 있다. 화질도 2K, 4K, 8K로 다양하다. 색 선명도와 명암비, 휘도 등 미세한 화질 요소도 최고 사양이다.

익스트림 홈시네마 4K 제품 294형. 163형 제품을 옆으로 두 배 늘린 형태다.
<익스트림 홈시네마 4K 제품 294형. 163형 제품을 옆으로 두 배 늘린 형태다.>

초대형 벽면을 가득 채우는 325형 제품이 압권이다. 가정용 단일 스크린 가운데에서 가장 크다. 영화관 스크린 크기 화면에 8K 초고화질을 갖췄다. 화면 분할로 최대 20개의 채널과 영상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 이보다 앞서 삼성의 292형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더 월' 제품보다도 크다. 다만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는 모듈형 방식이어서 주문 제작하면 더 큰 크기로 만들 수도 있다. 프리미엄 제품인 만큼 익스트림 홈 시네마 가격도 초고가다. 가장 저렴한 2K 제품도 7만달러(약 8200만원) 수준이다. 325형 제품은 170만달러(20억원)에 이른다. 고가인 만큼 맞춤형으로 주문을 받아 제작·설치한다.

LG전자, 20억원 짜리 325형 스크린 출시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