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싸인, CU 직영점에 '전자근로계약 시스템' 공급

카카오톡을 통해 모두싸인으로 서명을 입력하는 모두싸인 서비스 모바일 화면.
<카카오톡을 통해 모두싸인으로 서명을 입력하는 모두싸인 서비스 모바일 화면.>

간편 전자계약 서비스 모두싸인이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에 전자근로계약 시스템을 공급했다고 8일 밝혔다.

CU 직영점은 모두싸인 전자계약 시스템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한다. 모두싸인은 비대면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간편 전자계약 서비스로 시공간의 제약 없이 이메일이나 카카오톡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그동안 편의점 업계에서는 근무자들의 교체 주기가 짧아 근로계약서 작성 및 관리의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모두싸인 전자근로계약 시스이 도입되면서 이러한 불편이 해소됐다.

이를 통해 직영점 관리자와 단기 근로자(아르바이트생)는 종이 근로계약서를 작성할 필요가 없어졌다. 직영점 관리자가 PC에서 근로계약서를 전송하면 아르바이트생은 휴대폰 카카오톡으로 계약서를 확인한 후 서명을 입력할 수 있다. 이처럼 모두싸인 전자근로계약은 24시간 운영되는 편의점 업무 환경에 제약을 받지 않고 점포 관리자와 근로자가 모두 간편하고 편리하게 근로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모두싸인은 대기업, 공공기관, 글로벌 기업 및 스타트업까지 다양한 규모와 산업군의 13만여 기업 및 기관 고객을 보유한 국내 1위 전자계약 서비스다. 카카오톡 등 모바일로도 근로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 단기 근로자들이 근무하는 편의점, 카페, 음식점 등에서 전자계약이 더욱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모두싸인은 앞으로 BGF리테일과 협력을 통해 인사·노무 업무 프로세스 개선 및 단기 근로자 보호 등 업무 현장에서 실질적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노무 담당자는 “최근 도입한 '전자계약'은 기존 방식에서 소비되었던 종이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최근 BGF리테일이 추구하는 친환경 경영에도 부합된다”면서 “편의점 단기 근로자의 근로계약서 작성 및 교부 프로세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현장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영준 모두싸인 대표는 “BGF리테일의 업무 프로세스 개선 및 단기 근로자의 권리 보호를 위해 모두싸인이 좋은 역할을 할 수 있어 기쁘다”라면서 “업계 선두기업 CU에서 모두싸인을 도입한 만큼 직영점 관리 프로세스 개선 및 업무 효율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범 모두싸인 엔터프라이즈 본부장(왼쪽)이 송경조 BGF리테일 책임과 CU 직영점 전자근로계약 도입을 기념해 촬영했다.
<김태범 모두싸인 엔터프라이즈 본부장(왼쪽)이 송경조 BGF리테일 책임과 CU 직영점 전자근로계약 도입을 기념해 촬영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