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최첨단 방사선 치료 시스템 '유니티' 국내 첫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송우용 원목실장, 김준원 방사선종양학과장, 박형천 연구부원장, 송영구 병원장, 윤동섭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이우석 진료부원장, 안경아 간호국장, 이익재 방사선종양학교실 주임교수 (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왼쪽부터)송우용 원목실장, 김준원 방사선종양학과장, 박형천 연구부원장, 송영구 병원장, 윤동섭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이우석 진료부원장, 안경아 간호국장, 이익재 방사선종양학교실 주임교수 (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은 지난 14일 방사선 암 치료 시스템 '유니티(Unity)'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봉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최첨단 방사선 암 치료 시스템인 MR-LINAC '유니티'는 방사선치료장치인 선형가속기(LINAC)와 1.5T 고해상도 자기공명영상(MRI)을 하나의 장비로 융합한 실시간 영상추적 방사선치료기다.

기존 방사선치료는 CT나 엑스레이로 종양 위치를 정적으로 파악했는데, 치료 중 환자가 움직이거나 호흡하면 종양 위치가 변하기 때문에 치료 범위를 실제 종양의 크기보다 넓게 잡아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유니티'는 새로운 영상장비와의 결합을 통해 단점을 극복했다. 자기공명영상(MRI)은 방사선치료에 활용하면 방사선 노출 없이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어 보다 안전하다. 유니티에 장착된 1.5T MRI는 현재 진단용으로 주로 사용되는 3T MRI에 버금가는 고해상도 영상을 제공하며, 정상조직과 종양의 경계 구분은 물론, 종양 내부까지 관찰할 수 있다.

특히 연부조직으로 이루어진 영역의 종양과 주변 장기를 구분하는 데 효과적이어서 기존 CT 기반 치료기로 구분이 어려운 장기에 발생한 암(간암, 췌장암, 전립선암, 직장암 등)의 치료를 한 차원 높일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무엇보다 의료진이 종양을 실시간으로 보면서 방사선치료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매일 조금씩 바뀔 수 있는 종양의 크기, 형태,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종양 및 주변 장기의 변화에 따라 치료 중에 치료계획 변경이 가능하다. 궁극적으로 정상조직을 피해 종양에만 집중적으로 고선량의 방사선을 조사하므로, 훨씬 안전하고 정밀한 치료가 가능하여 치료 효과는 높고 부작용은 적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니티는 글로벌 정밀방사선 의료기기 업체인 엘렉타가 개발한 가장 최신 기기로, 전 세계 22개 병원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지난 8월 처음 도입했다.

송영구 병원장은 “2014년도 아시아 최초 VERSA 치료기에 이어 국내 최초로 1.5T MR-LINAC 유니티를 도입하는 등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최상의 암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유니티 도입을 계기로 방사선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