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자이냅스와 AI 기반 고객소통 혁신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신한은행 김철기 디지털혁신단장, 자이냅스 주동원 대표, 신한캐피털 정상훈 SI금융 본부장이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자이냅스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 왼쪽부터) 신한은행 김철기 디지털혁신단장, 자이냅스 주동원 대표, 신한캐피털 정상훈 SI금융 본부장이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자이냅스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인공지능(AI) 기반 음성 합성과 자연어 이해 기술을 보유한 자이냅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목소리 생성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신한금융그룹의 통합 AI 컨택센터를 고도화하고 신한은행 AI 연구센터인 AICC와 금융 데이터 관련 신사업을 발굴하는 등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 상담을 담당하는 다양한 챗봇과 음성봇에서 AI 기반의 상담을 실시해 금융 서비스 만족도를 더욱 높여나가겠다”며 “AI와 고객이 소통하는 채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이냅스는 챗봇과 음성봇에서 다양한 언어 데이터로 입력된 문장을 목소리로 표현하는 AI 기술과 자연스러운 대화를 유도하는 자연어 이해 기술을 보유했다. 신한퓨처스랩 7-2기에 선정되기도 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