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완전 자율주행차 플랫폼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율차 개발 프로젝트 'SEM' 진행
미래 모빌리티 시대 새 표준 제시
2030년 年 25만대 차량 적용 목표

월드오토스틸 자율주행 차량 개발 프로젝트 스틸E모티브(Steel E-Motive·SEM) 개념설계안. [사진=월드오토스틸]
<월드오토스틸 자율주행 차량 개발 프로젝트 스틸E모티브(Steel E-Motive·SEM) 개념설계안. [사진=월드오토스틸]>

포스코가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 자율주행 모빌리티 시대에 대비해 새 표준을 제시하고 이에 적합한 강재 판매를 확대해 세계 최고 철강사 지위를 유지하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포스코는 기술연구원 산하 철강솔루션연구소를 중심으로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 '스틸E모티브(Steel E-Motive·SEM)'를 진행 중이다. SEM 프로젝트는 스티어링 휠이 없는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를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프로젝트는 세계철강협회 산하 자동차 분야 컨소시엄인 '월드오토스틸'이 주도한다. 월드오토스틸에는 세계 20여개 철강사가 참여했다. 총 4단계에 걸친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 개발 과정 중 상세설계 이전 단계인 개념 설계를 진행 중이다.

개념 설계는 휠 베이스를 길게 하거나 짧게 하는 두 가지로 압축됐다. 두 콘셉트카 전장은 각각 3995㎜와 4395㎜다. 월드 오토스틸은 개념설계 이후 상세설계를 통해 충돌 및 안전 기준 등 완전 자율주행차를 위한 플랫폼 표준화를 추진한다. 이는 자동차 핵심 소재인 강재 등의 판매를 높이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2030년 연간 25만대 이상의 완전 자율주행차에 플랫폼을 적용하는 것이 목표다.


포스코 연구진은 SEM 프로젝트를 위해 고유 특허 기술인 '롤 스탬핑' 제조 공법을 고안했다. 기존에 없던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인 만큼 최적화된 구조와 새로운 제조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적합한 강재 개발 등도 함께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는 롤 스탬핑을 SEM 프로젝트 제조 공법으로 제안했다. 업계는 롤 스탬핑이 기가급 철강재를 적용하는데 최적 공법인만큼 SEM 프로젝트에 채택될 공산이 큰 것으로 본다. 월드오토스틸은 내년 하반기께 SEM 프로젝트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용어 설명>롤 스탬핑=1㎟ 면적당 100㎏ 이상 무게를 견디는 초고장력 강판 '기가스틸' 제조에 적용되는 혁신 공법이다. 음각과 양각 형상이 새겨진 상하 성형 롤(Roll)에 소재를 통과시켜 가변적 단면 구조 형상을 제조할 수 있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