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일요 특근' 부활…"4분기 공장 풀가동"

수출을 위해 정박 중인 자동차 운반선.
<수출을 위해 정박 중인 자동차 운반선.>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현대차 연간 판매량현대차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처음으로 일요일 특근을 실시한다. 반도체 부품 수급난에 따른 올해 판매 감소분을 만회하고 밀린 출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특별연장 근로 인가제도를 활용, 올 4분기 공장 가동률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현대차는 최근 노사 협의를 통해 반도체 수급 회복이 점쳐지는 4분기에 최대 생산 추진을 합의하고 이달부터 특근을 운영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기아도 노사 협의를 통해 4분기 특근에 대한 세부 운영안을 검토하고 있다. 특근 추진은 말레이시아발 반도체 협력사의 생산 차질이 일부 해소되면서 이달부터 부품 반입 정상화가 예상되는 데 따른 선제 조치다. 현대차는 반도체 수급 외에 다른 생산 저해 요인이 없는 한 4분기 최대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 3분기에 인기 차종을 생산하는 일부 공장 중심으로 토요일 특근을 시행했지만 일요일 특근까지 추진하는 것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2018년 7월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 투싼.
<현대차 투싼.>

현대차는 고용노동부로부터 특별연장 근로 인가를 받아 주문이 밀린 인기 차종 중심으로 일요일 특근을 추진, 누적된 출고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할 계획이다. 이보다 앞서 고용부는 주 52시간 근무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특별연장 근로 기간을 90일에서 150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차 공장별 특근 현황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한 차례도 주말 특근을 하지 못한 울산 1공장과 3공장, 아산공장은 3분기 각각 6회·10회·4회 특근을 실시했다. 4분기에는 공장별로 최소 16회에서 최대 22회까지 특근을 운영할 계획이다.

최대 22회 특근이 예정된 울산 1공장과 2공장은 코나, 투싼, 싼타페,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V80 등 반도체 수급난 이후 출고 적체가 심화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주력 공장이다. 3분기 휴업을 반복해 온 아산공장도 약 16회 특근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차는 반도체 수급난으로 상반기에만 7만여대의 생산 차질을 빚었다. 출고 적체도 심각한 상황이다. 아반떼, 싼타페 등 인기 차종은 이달 계약 시 출고까지 5개월이 소요된다. 전기차인 아이오닉5는 8개월, 제네시스 GV60은 최대 1년을 기다려야 할 정도로 생산 일정이 밀려 있다. 현대차는 3분기 경영실적 발표에서 올해 판매 전망치를 연초보다 16만대 낮춘 400만대로 제시한 바 있다. 이를 달성하려면 4분기 중에 109만대를 제작해야 한다. 수익성 강화를 위해 SUV와 제네시스를 중점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4분기 반도체 수급난 속에서도 판매량이 최대 20%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3분기 콘퍼런스콜에서 전사 역량을 총동원한 부품 추가 물량 확보를 지속 추진하는 한편 생산과 판매 최적화를 통한 판매 감소 최소화,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2일 밝혔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