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으면 페이코인 받는다…성균관대-페이코인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최형기 성균관대 학술정보관 관장, 황용택 다날핀테크 대표. <사진=다날핀테크>
<사진 왼쪽부터 최형기 성균관대 학술정보관 관장, 황용택 다날핀테크 대표. <사진=다날핀테크>>

대학생이 학교생활을 하며 자연스럽게 가상자산 '페이코인(PCI)'을 획득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페이코인의 운영사 다날핀테크는 성균관대 학술정보관과 협약을 맺고 캠퍼스에 특화된 페이코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시작되는 '독서포인트 페이코인 전환 서비스'는 현재 성균관대에서 운영 중인 도서 장려 프로그램을 통해 지급되는 독서포인트를 페이코인으로 전환해 주는 제도다. 월별 일정 한도 내로 전환해 바로 결제에 사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향후 캠퍼스 특화 혜택 등 다양한 캠퍼스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협약식에서는 대학생들의 독서 활성화를 위한 기금으로 성균관대에 연간 총 1억원 상당 페이코인 후원 약정식도 함께 이루어졌다.

페이코인은 성균관대를 시작으로 향후 MZ세대에 특화된 '페이코인 캠퍼스 서비스'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생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페이코인을 채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교내 식당과 카페테리아, 프린트 서비스와 서류 발급 등 현재 학교에서 제공 중인 교내 서비스를 페이코인으로 결제해 사용하도록 지원한다. 학교 외부로도 범위를 확대해 페이코인이 10만여 제휴처와 연계해 대학생을 위한 캠퍼스 특화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다날핀테크 관계자는 “모든 경험에서 재미를 추구하는 MZ세대 성향에 맞춰 게임 포인트를 구하듯 페이코인을 구할 수 있는 서비스는 마케팅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대학생을 위한 특화 서비스로 많은 학생이 페이코인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