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 명장 가린다..'서비스 기술올림픽'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수리 역량을 선보이고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지난 23일 열린 본선에서 서비스 엔지니어가 세탁기를 수리하고 있다.
<LG전자가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수리 역량을 선보이고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지난 23일 열린 본선에서 서비스 엔지니어가 세탁기를 수리하고 있다.>

LG전자가 서비스 엔지니어 기술 역량을 뽐내고 노하우를 공유하는 경연장을 마련했다.

LG전자는 23~24일 이틀간 경기도 평택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을 개최했다.

대회는 제품 수리와 가전 세척서비스 등 2개 분야로 나뉘어 열렸다. 대회에 앞서 전국 130여 서비스지점에서 추천한 서비스 엔지니어 약 200명이 예선을 치렀다. 이 가운데 40여명이 23일에 열린 본선에 참가했다.

LG전자는 제품 수리 분야에서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TV, PC·모니터 등 5개 제품군에 생긴 고장을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수리하는지를 평가했다. 가전 세척서비스는 세척 프로세스를 정확하게 이행하면서 얼마나 신속하고 깨끗하게 세척하는지를 평가했다. 5개 제품군 수리와 가전 세척서비스에서 각각 금상, 은상, 동상 등 총 18명을 선발한다.

LG전자는 2002년부터 국내 서비스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2018년부터는 해외 서비스 엔지니어를 위한 글로벌 대회로 확대 운영했다. 우수한 서비스 엔지니어 자부심을 높이는 동시에 엔지니어 간 기술 노하우를 공유해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 전무는 “우수한 서비스 엔지니어가 자부심을 높이고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도록 활동을 지속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10여 개 국가에서 서비스 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서비스 엔지니어 수리 기술, 서비스 노하우, 고객 응대력 등을 높이는 교육을 진행한다. 2017년에 글로벌 온라인 교육시스템(GLMS)을 구축해 엔지니어 기술 수준에 따라 맞춤형 교육을 제공한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