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기 'AI 펠로우십' 과정 성료... 현장 중심 AI 연구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AI 펠로우십 3기 참여 학생과 SK텔레콤 멘토.
<SK텔레콤 AI 펠로우십 3기 참여 학생과 SK텔레콤 멘토.>

SK텔레콤이 비즈니스 현장 중심 연구과제를 통해 인공지능 분야 미래 인재들을 양성하는 'SK텔레콤 AI 펠로우십' 3기 과정을 마무리했다. AI 펠로우십은 대학(원)생이 실제 기업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의 현실적 피드백과 연구비 지원을 통해 AI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올해 AI 펠로우십 3기로 활동한 총 11개 팀 32명 학생은 지난 6월 15대 1의 경쟁을 뚫고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5개월 동안 SK텔레콤 사내 전문가 멘토링을 받으며 AI 실무 과제를 직접 해결했다.

AI 커리큘럼은 대학(원)생 개발자가 SK텔레콤 비즈니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과제를 설정하는 과정부터 AI 서비스 수준의 결과물을 내놓는 단계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했다. SK텔레콤은 팀별 성과에 따라 연구비를 포상으로 지급했으며 AI 펠로우십 참가자가 추후 SK텔레콤 채용에 지원할 경우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우수 연구팀으로는 4개 팀이 선정됐다. 대국경북과학기술원(DGIST) 팀은 고성능 GPU가 없는 하드웨어 제약 속에서도 스마트팩토리에 적용되는 비전AI(영상 분석 인공지능) 응용 기술을 개발했다. 연세대 학생으로 구성된 팀은 스마트팩토리에서 변칙적인 상황을 감지할 수 있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한양대 학생팀은 IPTV 디지털 방송 화질을 개선할 수 있는 미디어 복원 기술을 연구해 색상 왜곡이나 깜빡임 현상을 제거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사업부서 고민을 바탕으로 새로운 접근방법을 선택해 기존 서비스를 개선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동덕여대, 서강대, 숙명여대 학생으로 구성된 팀은 딥러닝을 기반으로 2D와 3D 장점을 접목해 가상랜 서비스와 메타버스 서비스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신상규 SK텔레콤 신상규 기업문화담당은 “역량 있는 대학생과 대학원생 참여로 SK텔레콤 AI 펠로우십 연구 수준이 해마다 발전하고 있다”며 “미래 AI 인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