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LGD, 차세대 OLED 대거 공개

[CES 2022]LGD, 차세대 OLED 대거 공개

LG디스플레이(대표 정호영)가 중수소와 개인화 알고리즘으로 화질을 대폭 개선한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OLED·EX'를 올해 CES에서 처음 공개한다. 또 투명·플렉시블 OELD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3일 '당신의 모든 우주가 디스플레이를 통해 펼쳐진다(Display Your Universe)'라는 테마로 다양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혁신 기술을 CES 2022에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가 CES 2022에서 선보인 지하철 투명 OLED
<LG디스플레이가 CES 2022에서 선보인 지하철 투명 OLED>

우선 중수소·개인화 알고리즘으로 구현한 TV OLED 패널 'EX 테크놀로지'를 공개한다. 이 패널은 화면 밝기(휘도)를 30% 높이고, 자연의 색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화면의 테두리(베젤)를 기존 대비 30% 축소해 심미적 디자인과 시청 몰입감을 높였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진화를 통해 고객에게 '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올해 2분기부터 OLED TV 패널 전 시리즈에 적용될 예정이다.

쇼핑몰·지하철·사무실 등 일상 공간에 미래상 제시하는 55인치 투명 OLED 쇼윈도도 공개한다. 투명 OLED 4장을 결합해 매장 크기에 따라 무한 확장이 가능한 제품으로, 상품 정보와 그래픽 효과 등을 제공, 광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지하철 윈도우 투명 OLED, 사무공간 투명 스마트 윈도도, 홈스크린 투명 쉘프도 전시할 계획이다.

또 LG디스플레이는 게이밍 OLED로 액정표시장치(LCD) 모니터 대비 10배 빠른 응답 속도와 잔상 없는 화면, 높은 화질, 눈에 피로 없는 편의성 등을 제공한다. 올해 48인치, 42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출시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가 제시한 미래 사무 공간 스마트윈도우
<LG디스플레이가 제시한 미래 사무 공간 스마트윈도우>

세계 최대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는 태블릿, 노트북, 휴대용 모니터 등으로 활용하고 토탈 터치 솔루션이 탑재돼 핑거 터치와 펜터치 모두 사용 가능하도록 했다.

LG디스플레이는 IT 프리미엄 LCD 기술인 'IPS 블랙'도 세계 처음 공개한다. 기존 IPS 제품보다 35% 깊은 블랙을 구현, 명암비, 시야각, 어두운 부분에서의 섬세한 색 표현을 향상시킨 기술이다. 디테일에 민감한 전문가를 위해 실제와 같은 선명함과 컬러를 표현하고 블루라이트 발생량을 낮췄다. 또 LG 디스플레이 화면 테두리가 없는 4면 보더리스 디자인도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IPS 블랙이 적용된 27인치 UHD 모니터용 제품도 공개된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