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 "제로 트러스트 관점에서 보안 생각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재의 네트워크는 40여년 전에 만들어진 기술이 근간으로, 당시에는 단말기는 안전하다는 기준에 따라 설계됐습니다. 이제는 '제로 트러스트' 관점에서 새롭게 네트워크 보안을 생각해야 합니다.”

[人사이트]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 "제로 트러스트 관점에서 보안 생각해야"

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는 초연결 시대지만 여전히 40여년 전 만들어진 네트워크 기술을 따르다 보니 보안 문제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현재 네트워크 기술은 단말기가 통신하는 것은 알지만 그 안의 앱들이 통신하는 것은 모른다”면서 “랜섬웨어가 들어와도 막을 수 없는 이유도 이것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제는 한 번이라도 네트워크에 연결됐거나 저장매체에 접속했다면 안전하지 않다고 보고 보안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제로 트러스트 관점에서 적용할 수 있는 보안 기술이 다양하지만 프라이빗은 '네트워크 접속 제어'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애플리케이션(앱) 접속 제어를 통한 보안이 중요하다는 설명으로 쉽게 말해 접속을 시도하는 쪽이 안전한지 확인한 뒤 검증된 곳만 연결해 줌으로써 보안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방식이다.

김 대표는 “프라이빗 보안 기술은 신호를 보내는 쪽을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만들고 신호를 보내는 쪽이 안전한지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라며 “이렇게 하면 오염된 신호를 받지 않아도 되니 (사용자는)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를 정수기에 빗대서 설명했다. 그는 “현재 네트워크는 듣는 사람 앞에서 필터링하는 정수기가 있는 방식인데 프라이빗은 정수기를 말하는 사람 앞에 가져다 놓는 것”이라며 “수신자는 항상 깨끗하게 들을 수 있다”고 했다.

프라이빗테크놀로지은 국내는 물론이고,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특허를 등록하며 기술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진행하는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도 최종 선발돼 MS와 마케팅 협력도 진행하고 있다.

사업적 성과도 내고 있다. 지난해 말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제로 트러스트 기반 클라우드 네트워크 서비스 계약을 맺었다. 프라이빗의 앱 접속 제어 기술을 적용해 세계 80여개국에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지사에서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는 네트워크 환경을 제공한다.

프라이빗의 보안 기술을 적용하면 논란이 됐던 아파트 월패드 해킹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월패드에 접속 제어 기술을 적용하면 외부 인터넷에 연결할 때 네트워크 지능을 통해 외부에 접속할 수 있는 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지금처럼 비인가된 단말이 네트워크랑 바로 연결해서 정보와 사생활이 유출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네트워크 기술 분야 스타트업은 '무덤'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이를 극복하겠다”면서 “올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약 5년 뒤 상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