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니로 EV', 美 전기차 고객경험 조사 2년 연속 1위

일반 브랜드 부문 전기차 1위
올해 상반기 신형 국내 출시

기아 니로EV. 기아는 올해 상반기 신형 니로 EV를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 니로EV. 기아는 올해 상반기 신형 니로 EV를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 전기차 '니로 EV'가 미국의 권위있는 자동차 평가기관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는 27일(현지시간) '2022 미국 전기차 고객경험 조사(EVX)'를 발표했다.

니로 EV는 해당 조사에서 일반 브랜드 전기차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1위에 올랐다. 종합점수 1000점 만점에 744점을 기록해 2년 연속 일반 브랜드 전기차 부문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741점을 받은 포드 '퍼스탱 마하-E'가 차지했고, 대중 브랜드 부문의 종합점수 평균은 709점으로 나타났다.

올해 조사는 △주행가능거리 정합성 △충전소 사용성 △주행가능거리 △유지비용 △주행경험 △자가 충전 편의성 △내외장 디자인 △안전편의사양 △서비스 경험 △품질 및 내구성 등 10가지 항목을 바탕으로 점수를 측정해 순위를 매겼다.

니로 EV는 64㎾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완전 충전 주행가능거리 385㎞를 달성했다. 최고출력은 150㎾(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지난해 미국 시장에선 8717대가 팔려 전년 대비 3배 이상 판매량이 늘었다.

니로 EV는 출시 이후 주요 해외 시장에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 상인 '2021 왓 카 어워즈'에서는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을 수상했고, 2020년에는 '영국 올해의 차' 베스트 크로스오버 상을 받았다.

포루투갈 '국제 모비 어워드'에서 베스트 전기차로도 선정됐다. 오토카는 2019년 니로 EV에 '게임 체인저' 상을 수여하며 니로 EV가 시장에 큰 족적을 남겼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기아는 2세대 완전변경 신형 니로의 전기차 모델을 올해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브렌트 그루버 제이디파워 글로벌 자동차 담당 임원은 “많은 소비자가 구매 고려 과정에서 1회충전 주행 가능거리 및 충전과 같은 요소들로 전기차 구입을 우려하고 있지만, 일단 구입 후에는 대부분 전기차의 매력에 빠진다”고 평가했다.

이어 “첫 전기차를 구매한 고객이 재구매하게 하는 요소는 안전편의사양을 포함해 낮은 유지관리비와 색다르고 즐거운 운전 경험”이라며 “자동차 제조사가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하는 건 고객이 첫 전기차를 선택함에 있어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