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2]유영상 SK텔레콤 대표 "메타버스·반도체·양자통신 글로벌 진출"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MWC22 기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시장 진출 포부를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MWC22 기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시장 진출 포부를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2022년을 메타버스·양자암호·인공지능(AI) 반도체 등 '넥스트 빅테크' 상품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본격화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28일(현지시간) MWC22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MWC22 기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시장 진출 포부를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MWC22 기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시장 진출 포부를 밝혔다.>

유 대표는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는 올해 80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적극 진출한다”며 “메타버스 기술력과 지식재산권을 가진 기업에 대한 인수합병(M&A)도 적극 검토하며 경쟁력을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MWC22 기간 글로벌 모바일업계 '큰손'들의 비즈니스 미팅 요청이 쇄도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유 대표는 이프랜드를 장기적으로 AI와 콘텐츠, 대체불가토큰(NFT) 등을 활용하는 경제시스템이 상호 연동되는 아이버스(AIVERSE) 서비스로 진화시켜 나갈 방침이다.

AI 반도체와 관련, 유 대표는 “올해 말 또는 내년 출시 예정인 사피온 X330 등 혁신적 신제품으로 글로벌 AI 반도체 분야의 톱티어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한국과 미국 법인을 동시에 출범시킨 사피온의 적극적 글로벌 확장을 통해 2027년까지 누적 매출 2조원, 기업가치 10조원 규모의 회사로 성장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유 대표는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도 '글로벌 넘버원' 기업이 되겠다고 자신했다.

SK텔레콤은 2018년 스위스 양자암호통신기업 IDQ를 인수한 이후 250곳이 넘는 고객과 파트너사를 확보해 인수 전 대비 매출이 260억원 규모로 2배 이상 성장했다. 유 대표는 “올해는 기존 상품 판매를 확대하고 블록체인과 양자암호솔루션 등 보안과 관련한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