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2]임혜숙 장관, 메타버스 전략·28㎓ 지하철 와이파이 세계 시장에 소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진행된 MWC22 장관프로그램에서 연설하고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진행된 MWC22 장관프로그램에서 연설하고 있다.>

“메타버스 시대가 가져올 디지털 신대륙을 개척하기 위해 세계적 차원의 협력을 제안합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MWC22 바르셀로나 장관 프로그램에서 'B5G(비욘드 5G)와 6G : 디지털 대항해 시대를 향하여'를 주제로 기조연설했다.

임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우리나라가 2019년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글로벌 조사기관의 5G 서비스 속도, 커버리지 관련 조사에서 세계최고 수준을 기록한 성과를 소개했다.

28㎓ 백홀 활용 지하철 와이파이 구축을 포함,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 이음5G 활성화 등 5G 확산을 위해 우리나라가 추진해 온 노력과 이를 뒷받침한 디지털 뉴딜 정책을 설명했다.

임 장관은 “과거 대항해 시대는 배를 타고 바다를 누비며 신대륙을 개척하였다면, 미래 시대는 B5G 등 고도화된 통신기술을 기반으로 AI, 클라우드 등 혁신적 디지털 기술이 융합해 가상융합공간(metaverse)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신대륙을 개척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같은 세상이 '디지털 대항해 시대'라며 새로운 개념을 제시했다.

임 장관은 “코로나19의 위기를 모두가 힘을 합쳐 이겨나가듯, 세계 각국이 디지털 대전환 과정에서 소외되는 국가나 사람이 없이 함께 전진해 나갈 수 있도록 디지털 포용의 가치를 실천하며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임 장관은 기조연설을 마친 직후에는 MWC에 참석한 국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하여 우리 기업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 향후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전시회 기간 중 미국, 핀란드, 인도네시아 등과의 양자면담을 통해 5G/6G, 메타버스 등 ICT 협력을 논의했다.

임 장관은 미국 제시카 로젠워셀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장과 면담했다. 한국이 2010년부터 소규모 농어촌 마을에 초고속 인터넷망을 성공적으로 설치한 사례를 소개하며, 미국의 낙후 지역 초고속 인터넷 접근 개선을 위한 광대역통신망 구축 과정에서 우수한 장비 및 운용 노하우를 보유한 국내기업과의 협력을 제안했다.

임 장관은 또한 핀란드 티모 하라카 교통통신부 장관, 인도네시아 조니 게라드 플라테 통신정보기술부 장관과도 28㎓ 대역 지하철 와이파이 등 성공사례를 공유했다.

임 장관은 “6G, 메타버스 등을 통한 디지털 대전환의 미래상을 함께 구상하고 그 기술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세계적 협력이 필요하다”며 “한국의 우수 ICT를 활용해 글로벌 최신 트렌드를 선도하고 국가 간 협력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