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2, 국내 출시 6주 만에 100만대 판매

갤럭시S22 시리즈
<갤럭시S22 시리즈>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갤럭시S 시리즈 주요 제품별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기간삼성전자 갤럭시S22 시리즈가 출시 6주 만에 국내 판매량 100만대 돌파를 눈앞에 뒀다. 국내 선보인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다. 핵심 부품의 글로벌 공급망 이슈와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OS) 논란에도 판매 흥행이 계속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6일 갤럭시S22 시리즈의 국내 판매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이달 초 90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2만3000대 이상 팔린 것이다. 추세가 유지되면 정식 출시 43일 만인 8일 100만대 돌파가 확실하다.

갤럭시S22, 국내 출시 6주 만에 100만대 판매

전작인 갤럭시S21의 57일에 비해 2주나 빠른 속도다. 역대급 흥행 실적을 보인 2019년 갤럭시S10(47일)보다도 약 나흘 앞설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갤럭시S 시리즈 가운데에서는 2011년 갤럭시S2(40일)와 2017년 갤럭시S8(37일)에 이어 세 번째, 5G 모델 기준으로는 최고 기록이다.

갤럭시S22 시리즈의 국내 판매 대수는 지난 주말까지 전작 갤럭시S21과 비교해 20% 이상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S펜이 내장된 갤럭시S22 울트라가 '노트 대체 수요'에 힘입어 전체 판매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갤럭시S22와 갤럭시S22 플러스가 각 20% 비중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수요는 약 35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00만대) 대비 10% 이상 역성장한 가운데 갤럭시S22 시리즈는 '순항'을 이어 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동통신사가 갤럭시S22 공시지원금을 종전 대비 세 배 규모로 인상하고, 일부 성지점 등에서 '공짜폰' 수준으로 영업에 나서면서 국내 판매량은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22 시리즈의 글로벌 판매도 전작보다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을 비롯해 대부분 국가에서 판매가 늘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70%대 증가율을 보이며 초반 인기몰이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평가기관과 외신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등의 호평도 이어졌다. 더버지는 “갤럭시S22 시리즈는 평면 스크린과 대칭 베젤, 견고한 고릴라 글라스 등으로 디자인을 재정의했다”면서 “우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약속이 결합됨으로써 매력적인 스마트폰이 탄생했다”고 전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