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최근 5년 한국 대기업 경영성과 주요국 중 가장 부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가별 글로벌 '500기업' 순이익 증감률 비교전국경제인연합회는 최근 5년(2017~2021년)간 포춘 글로벌 500에 포함된 한국, 미국, 일본, 중국 기업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기업 성적표가 가장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글로벌 500대 기업 순이익 증가율 국가비교.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글로벌 500대 기업 순이익 증가율 국가비교.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은 최근 5년간 매출액과 순이익 증가율 모두 주요 4개국 중 가장 낮았다. 글로벌 500대 기업 내 한국 기업 합산 매출액은 2017년 7458.8억달러에서 2021년 8044.4억달러로 연평균 1.9% 성장, 같은 기간 중 중국(10.3%), 미국(3.3%), 일본(2.1%)에 비해 부진했다.

순이익은 2017년 418.4억달러에서 2021년 403.4억달러로 연평균 0.9%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한 중국(10.9%), 일본(5.4%)은 물론 미국(-0.7%)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중국은 매출액 증가율(10.3%), 순이익 증가율(10.9%)이 모두 4개국 중 1위를 차지해 최근 5년간 글로벌 대기업 경영성과가 가장 뛰어났다. 중국은 글로벌 기업 수도 4개국 중 1위였다. 중국 기업은 2017년 109개에서 2021년 135개로 26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일본은 51개에서 53개로 2개 증가했고, 한국은 15개로 변동이 없었다. 미국은 132개에서 122개로 10개 감소했다.

전경련이 글로벌 500대 기업 중 한국 기업들과 같은 업종 내 세계 선두 기업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한국 기업은 연구개발(R&D) 투자 규모가 상대적으로 미흡했다. 한국 기업이 포함된 제조업 5개 업종 내 한국 선두 기업의 R&D 집중도는 테크 업종의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전부 세계 선두 기업보다 저조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R&D 지원 확대 및 신산업 발굴 지원으로 우리 기업들이 차세대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고, 과도한 규제를 개선·완화해 해외기업들과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