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 2022' 개막... LG, 97인치 OLED·삼성, 슬라이더블 첫 공개

English Translation

LG디스플레이, OLED 대거 전시
8인치360도 폴더블 OLED 선봬
삼성디스플레이, 공략 다변화
전장 겨냥 '디지털 콕핏' 눈길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97인치 OLED를 처음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신기술을 선보였다.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열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2 전시회에 혁신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중국의 '디스플레이 굴기'에 초격차 기술로 맞섰다.

97인치 OLED.EX: LG디스플레이 모델이 SID 2022 전시회에 공개된 97인치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97인치 OLED.EX: LG디스플레이 모델이 SID 2022 전시회에 공개된 97인치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열어갈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초대형, 벤더블, 폴더블, 차량용 OLED 신기술을 대거 전시했다. 현존 OLED 디스플레이 가운데 최대 크기인 97인치 OLED.EX도 대중에 처음 공개했다. OLED.EX는 유기 발광 소자에 '중(重)수소 기술'과 '개인화 알고리즘'으로 이뤄진 'EX 테크놀로지'를 적용했다. 화면 밝기를 30% 높이고, 자연 색은 더욱 정교하게 표현한다. 어떠한 환경에서도 완벽한 블랙을 구현한다.

LG디스플레이는 또 '8인치 360도 폴더블 OLED'를 처음 선보였다. 한 방향으로만 접히는 폴딩보다 기술 난도가 높은 양방향 폴딩 기술이다.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디스플레이를 앞뒤로 모두 접을 수 있다. 20만번 이상 접었다 펴도 내구성이 보장된다. 접히는 부분의 주름을 최소화하는 특수 폴딩 구조가 적용됐다.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도 진화했다. LG디스플레이는 상업용 시장을 겨냥해 대형 OLED에 특화된 투명 OLED 인터치 기술을 공개했다. 터치 전극을 패널에 내장해서 디스플레이 두께를 얇게 만들면서도 뛰어난 화질을 유지한다. 터치 감도도 개선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플렉시블 OLED 제품으로 꾸며진 플렉스 존(Flex Zone) 모습
<삼성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플렉시블 OLED 제품으로 꾸며진 플렉스 존(Flex Zone) 모습>

삼성디스플레이는 6.7인치 슬라이더블 신기술을 처음 공개했다. 이 제품은 가로로만 확장되는 제품에서 진화해 위로 화면이 확장되는 형태다. 문서 작업이나 웹서핑에 최적화됐다. 12.4인치 슬라이더블 제품도 공개했다. 가로 양방향으로 화면이 확장되는 형태다. 이 제품은 8.1형 크기로 작게 만들어서 휴대성을 높일 수도 있고 12.4인치까지 화면 크기를 확장해 영상을 감상하거나 멀티태스킹을 할 수도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말 양산을 시작해 글로벌 고객사에 공급을 시작한 QD디스플레이도 중점적으로 전시한다. QD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퀀텀닷을 내재화하고 백라이트가 없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5, 65인치 TV용 패널과 34형 모니터용 패널 등 3종의 제품을 선보였다. 순도 높은 빨강·초록·파랑(RGB) 색상을 구현하는 퀀텀닷 특성으로 QD디스플레이는 현존 가장 넓은 색 영역을 지원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전장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디지털 콕핏도 전시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디지털 콕핏은 잔상 없는 화면과 함께 정확한 주행 정보를 제공한다.

'SID 2022' 개막... LG, 97인치 OLED·삼성, 슬라이더블 첫 공개

새너제이(미국)=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