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전고체 배터리 시장 정조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사진= 포스코그룹 제공]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사진=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가 전고체 배터리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포스코홀딩스는 대만 전고체 배터리 전문기업 프롤로지움에 지분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전고체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실리콘 음극재, 고체전해질 공급 체계를 구축한다. 앞서 포스코홀딩스는 고용량 양극재, 실리콘 음극재 등 전고체 배터리 전용 소재 개발 역량을 확보했고, 올해 초 고체전해질 생산 법인 포스코JK솔리드솔루션을 설립한 바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전지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액체 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하고, 분리막을 없앤 차세대 전지다. 안전성 및 에너지 밀도를 높일 수 있다.

프롤로지움은 지난 2006년 설립됐다. 2012년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했고, 스마트워치 등 소형 IT기기 업체에 판매한다.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투자를 받고, 독일 다임러그룹 등 주요 완성차업체와 함께 전기차용 전고체 배터리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이경섭 포스코홀딩스 이차전지소재사업추진단장 전무는 “이번 협력으로 포스코그룹의 차세대 이차전지소재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빈센트 양 프롤로지움 회장은 “리튬, 니켈, 흑연 등 이차전지소재 원료와 양극재, 음극재 사업까지 영위하는 포스코그룹은 이상적인 파트너”라며 “이번 협력으로 전고체 배터리 생산 계획을 앞당기고, 안정적인 필수 소재 공급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