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 안정론 vs 견제론…첫날부터 승부처 '수도권' 화력 집중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돌입
여야 모두 인천에 지도부 총집결
수도권 잡고 광역단체장 과반 목표
서울·경기 '빅4'도 13일간 총력전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19일부터 시작됐다. 여야 정당과 각 지역 후보들은 첫날 총력전에 나서며 '윤석열 정부 초반 국정안정 지원'과 '윤석열 정부 독주 견제'를 호소했다.

유세전 초반 주요 양당은 주요 승부처인 수도권에 화력을 쏟았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인천에 지도부를 총집결시켜 출발을 알렸다. 양당 모두 수도권을 잡고 전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과반을 차지한다는 목표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여·야 각 당과 후보자들은 오는 31일까지 13일 동안 유권자 표심을 잡기 위한 진검승부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세현장. <연합뉴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여·야 각 당과 후보자들은 오는 31일까지 13일 동안 유권자 표심을 잡기 위한 진검승부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세현장. <연합뉴스>>

민주당 선대위는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계양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지역이다. 이 후보는 유세에서 “인천에서 이겨야 수도권에서 이기고, 수도권에서 이겨야 강원·충청에서도 이길 수 있다”며 “인천이 첫 출발지다. 인천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함께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윤호중·박지현 비대위원장도 인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승리 의지를 밝혔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 대해 대선 패배의 설욕과 윤 정부의 검찰 독재를 막아내는 일꾼을 뽑는 선거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국민의힘 희망 인천 출정식. <연합뉴스>
<국민의힘 희망 인천 출정식. <연합뉴스>>

국민의힘도 이날 지도부가 대거 인천으로 출동, 유정복 인천시장 선거 캠프에서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현장회의를 열었다. 인천시장 선거에 힘을 싣는 동시에 인천 계양을에 출마하는 이재명 후보를 견제하기 위함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 후보를 겨냥하며 “인천이 도피처인가. 왜 성남에서, 경기도에서 인천으로 오나”라며 “인천을 우습게 보면 안 되고, 이건 단죄해야 한다. 인천 시민의 자존심을 계양을 보선에서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오늘은 제2의 인천상륙작전이 시작되는 날이다. 현재 시장의 무지와 불통, 거짓으로 잃어버린 4년을 되찾고 초일류 도시 인천을 새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송영길 민주당 후보·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경기지사 김동연 민주당 후보,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등 '지방선거 빅4' 후보들은 0시부터 선거운동에 돌입하는 등 13일간의 강행군을 예고했다.

송영길 후보는 서울 성동구 용답동 군자차량기지 철도정비창 방문을 시작으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이날 하루에만 서울 강북, 노원, 도봉 등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을 돌며 지지층 표부터 다졌다.

오세훈 후보는 광진구 화양동 자율방범대 초소에서 1인 가구 안전 관리 보고를 받고 현장점검으로 공식 선거전을 시작했다. 이후 관악구 출근 인사와 금천구, 구로구, 양천구 등 서울 서남권 시민들을 만났다.

김은혜 후보는 롯데택배 군포HUB를 방문, 직접 택배 분류작업을 하면서 선거운동의 시작을 알렸다.

김동연 후보는 첫 일정으로 사당역에서 새벽 귀가를 위해 대중교통을 기다리는 경기도민들을 만나 교통대책 등 의견을 청취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