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리포트]K-게임, AI 개발·적용·활용…이종산업 융합 '테스트베드'

[스페셜리포트]K-게임, AI 개발·적용·활용…이종산업 융합 '테스트베드'

인공지능(AI)은 게임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와 융합할 수 있는 기술이다. 많은 산업이 AI 융합을 추진하는 단계에 있다. 고수준의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게임은 특성상 AI 개발·적용·활용 기회가 잦다. AI 기술로 글로벌 IT 시장을 선도하는 국가 재도약 발판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내 게임사는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을 중심으로 발전했다. 수많은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는 네트워크기술뿐만 아니라 실제 사회와 생태계를 구현하기 위해 AI 기술을 지속 발전시켰다. 덕분에 세계적 수준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게임 AI는 게임 내 몬스터나 캐릭터 등에 지능을 부여해 상황에 맞는 다양한 행동을 하게 한다.

스크립트대로 행동할 경우 정형화된 전투, 대화 등의 상호작용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때로는 벽을 세워 도전의식을 자극하거나, 때로는 성취감을 느끼게 하고 게임에 대한 흥미를 유발한다. 적절한 난이도를 통해서 이용자로 하여금 몬스터 행동이 상황마다 다르게 함으로써 몰입감을 확보한다. 광대한 세계와 이용자 이상행동에 대응하기 위해서 검출 능력이나 비전 AI를 발전시켰고, 게임을 제작할 때 자동화 기술이나 절차적 생성기법 등 AI도 고도화했다.

최근에는 게임 속 캐릭터, 몬스터, NPC에 사용되던 지능에서 벗어나 AI가 그리는 그래픽, 리깅등 그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과거 한 특정지점 이용자 패턴을 따라하는 캐릭터를 생성하거나 나아가 언어가 다른 이들이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게임 속 용어까지 번역해주는 기능 등이 적용된다.

게임에 활용되는 알고리즘은 지도학습(Supervised Learning)을 바탕으로 정답을 예측하는 모델, 강화 학습(Reinforcement Learning)을 통해 주어진 게임 환경에서 최적 행동과 전개를 하는 모델, 언어 이해를 위한 양방향 문맥 모델링(BERT), 적대적 신경망(GAN,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을 통해 입력과 유사한 결과를 생성하는 모델 등이 활용된다.

엔씨소프트는 국내 게임사 중 가장 활발한 연구를 통해 게임 외에서 활용가치가 높다고 평가되는 AI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엔씨소프트 AI 실시간 번역은 게임 내에서만 쓰는 용어나 ㅋㅋ와 같은 채팅용어도 번역해 활용 가치가 높다
<엔씨소프트 AI 실시간 번역은 게임 내에서만 쓰는 용어나 ㅋㅋ와 같은 채팅용어도 번역해 활용 가치가 높다>

엔씨소프트 비전 AI는 AI가 이미지 또는 비디오를 인식하거나, 생성적 적대신경망 기술을 활용해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AI가 그래픽 리소스에 태그 정보를 자동으로 부여하거나 알아서 채색을 하고(스케치 자동 채색), 필요한 이미지를 자동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지금은 움직임을 캡처한 데이터를 애니메이터가 하나하나 연결해서 움직임을 구현하지만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컴퓨터로 구현하는 일련의 과정을 효율화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사람을 해부학적으로 모델링해 각 뼈의 길이나 근육이 발휘하는 힘을 수치화해 딥러닝으로 학습하면 사람의 움직임만으로도 그 사람의 상태를 알 수 있다. 재활의학 분야, 바이오 메카닉스 분야에서 활약하는 모습도 그려볼 수 있다.

이외에 현재 추진 중인 AI 기사 작성, 야구 하이라이트 분석, 자산관리 조언 등도 발전 가능성이 크다.

넥슨은 AI 분석 플랫폼 '넥슨 애널리틱스'를 게임에 적용한다. 이용자 게임 캐릭터, 구매성향, 플레이 패턴을 데이터로 구축하고 분석한 뒤 아이템이나 플레이를 추천한다.

온라인 쇼핑뿐만 아니라 콘텐츠 큐레이션까지 활용범위가 무궁무진하다. AI 기술을 적용하면 이용자가 좀 더 정교한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와줄 수 있다. 과거에는 '평균치'를 정하고 서비스 방식을 정했다면 개인화해서 개별 대응이 가능하다.

[스페셜리포트]K-게임, AI 개발·적용·활용…이종산업 융합 '테스트베드'

넥슨은 AI를 이용해 개인정보 도용 범죄도 탐지한다. 이용자가 인지하기 전 개인정보 도용범죄를 탐지해 피해를 막는 개념이다. AI 기반 데이터분석을 비롯해 위험도관리(RM)규칙 강화, 자체 개발 보안 솔루션 '플랫폼쉴드', 24시간 자동화 모니터링 등 온라인 범죄 탐지 기술로 이용자가 인지하기 전 도용범죄를 선제 탐지한다. AI가 유효하지 않은 행위를 했을 때 탐지해서 의심 대상 플래그를 찍는다. 플레이를 추적하며 패턴이 발견되면 피해 의심자에게 정보를 제공한다. 넥슨은 이를 통해 넥슨 게임 속 결제 도용범죄를 세 자릿수에서 한 자릿수로 줄였다. 이전 대비 월평균 피해 건수 93%, 피해 금액 96% 감소 성과를 달성했다. 갈수록 치밀해지는 사이버상 도용 범죄 예방에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넥슨의 아이트래킹 기술은 장애인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본래 아이트래킹 기술은 이용자 시선 방향과 눈의 깜빡임 정도로 행동 패턴과 집중도를 분석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를 활용하면 마우스를 쓸 수 없는 이용자가 눈으로 마우스를 움직이거나 입력을 할 수 있다.

넷마블 '콜럼버스 프로젝트' 결과물들도 이용자 패턴을 학습, 분석해 적절한 피드백을 제공한다. 마케팅 고도화를 지원한다.

VR게임 주인공 한유아는 AI의 힘으로 가수, 광고모델 등을 하는 디지털 셀럽으로 다시 태어났다
<VR게임 주인공 한유아는 AI의 힘으로 가수, 광고모델 등을 하는 디지털 셀럽으로 다시 태어났다>

스마일게이트는 엔터테인먼트에 특화된 AI를 개발해 엔터테인먼트 사업에 접목하고 있다. 인간의 감성을 AI 기술로 풀어내기 위한 기술을 연구하는 'Fun AI'와 공감, 소통, 적응, 기억 등 인간 자체에 대한 연구를 통해 기계적인 응답에서 벗어나 인간처럼 상호 작용하는 기술을 연구하는 'Human-like AI'를 추구한다.

스마일게이트는 이 과정에서 혐오 표현 데이터셋을 구축했다. 혐오 표현 등을 선제적으로 감지하고, 대응한다. 향후 게임 커뮤니티 댓글, 고객 응대 상담 챗봇, 여론조사 등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한우진 스마일게이트 AI 센터장은 “게임, 영화 등 스마일게이트의 핵심 사업 분야는 물론 다양한 이종 산업과 연계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