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나토 정상회의 동행...국제무대 데뷔하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대통령 표장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이 30일 공개됐다.
 윤 대통령 뒤로는 반려견 토리, 써니와 함께 찍은 윤 대통령의 사진이 놓여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대통령 표장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이 30일 공개됐다. 윤 대통령 뒤로는 반려견 토리, 써니와 함께 찍은 윤 대통령의 사진이 놓여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나토 정상회의에 우리나라 대통령이 참여하는 것은 처음이다. 김건희 여사 역시 이번 순방을 계기로 국제 외교무대에 정식 데뷔한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 참석은 나토가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을 초청한 데 따른 것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정상회담 참석으로 나토 동맹국과 포괄적 안보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신흥기술과 해양안보, 사이버안보 등 신흥안보 분야에서 나토와 정보공유, 합동훈련, 공동연구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나토 본부가 소재한 벨기에 브뤼셀에 주나토 대표부도 신설한다.

윤 대통령은 약 10개국과 양자 회담도 연다. 원전과 반도체, 신재생 에너지, 방위산업 등 양자 경제 현안을 논의하고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북핵문제 공조 등에서 각국의 협조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실은 배우자 김건희 여사도 나토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에 가급적 참여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는 한미정상회담 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게 인사를 나눈 것 외에 영부인으로서 외교무대에 얼굴을 내민 적이 없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