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케이블 자원 순환 사업 개시

LS전선이 케이블용 목재 드럼을 재활용하는 자원 순환 사업을 추진한다.

목재 드럼은 케이블 보관과 운반 과정에서 사용된다. 1회 사용 후 폐기되는 경우가 많다. LS전선은 중고 목재 드럼을 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온 드럼'(ON DRUM)을 구축해 9월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기업이나 기관이 케이블을 사용한 후 빈 드럼에 대한 정보를 올리면 수거 업체가 수선, 재포장해 케이블 생산업체에 다시 공급한다.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우드에 출하를 앞둔 목재 케이블 드럼이 쌓여 있다.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우드에 출하를 앞둔 목재 케이블 드럼이 쌓여 있다.>

온드럼은 LS전선 손자회사로 목재 드럼 전문 생산업체인 지앤피우드(G&P Wood)가 운영한다.

이경로 지앤피우드 대표는 “드럼의 공급·수거 과정을 체계화, 온라인화해 건설 폐기물을 감소시키고 자원 재순환 촉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LS전선이 한국수력원자력과 ESG경영 공동실천 ,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병옥 LS전선 경영지원본부장(맨 오른쪽부터), 최일경 한수원 원전건설처장, 이경로 지앤피우드 대표.
<LS전선이 한국수력원자력과 ESG경영 공동실천 ,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병옥 LS전선 경영지원본부장(맨 오른쪽부터), 최일경 한수원 원전건설처장, 이경로 지앤피우드 대표.>

이번 사업에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시범 참여한다. LS전선과 한수원은 지난 1일 경기도 안양시 LS전선 본사에서 'ESG경영 공동실천과 자원 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한수원 건설 현장의 목재 드럼 수거와 재활용에 협력하기로 했다. 앞으로 LS전선은 케이블과 관련 부자재 자원 순환 사업 개발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