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해외 박사과정 인재 초청 '현대 비전 컨퍼런스' 개최

현대차는 지난 3일부터 이틀간 해외 우수 대학 박사과정 인재를 대상으로 '현대 비전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현대 비전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현대 비전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현대 비전 컨퍼런스는 해외 대학 박사과정 인재를 국내로 초청하는 글로벌 채용행사로 올해 처음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인공지능(AI),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의 분야에서 박사과정에 있는 12개국 출신 학생과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차는 행사에 앞서 북미 주요 대학을 방문해 설명회와 직무상담을 열었고, 온라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원자를 모집했다. 연구 분야 적합성과 개인 커리어 비전 등을 고려해 참가자를 선정했다.

현대 비전 컨퍼런스에 참석한 신재원 현대차 AAM본부장 사장.
<현대 비전 컨퍼런스에 참석한 신재원 현대차 AAM본부장 사장.>

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프로그램에는 현대차에 임원급 기술 리더와 실무진이 회사의 모빌리티 비전과 전략을 발표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과 신재원 AAM본부장 사장도 직접 참석했다.

4일에는 현대차 남양연구소와 현대모터스튜디오를 견학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모델과 제네시스 사운드 아키텍처, 수소트럭 등 신기술을 체험했다. 현대차는 이날 희망자에 한해 현대차 의왕연구소 로보틱스랩 투어를 실시한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전무가 현대 비전 컨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전무가 현대 비전 컨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박사과정 브래디 해먼드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두에 있는 현대차 경영진, 실무진들과 소통할 수 있는 뜻깊은 행사였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인재를 선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글로벌 우수 인재 채용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