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새해 '웹3.0·NFT·STO' 세 마리 토끼 노린다

람다256, 새해 '웹3.0·NFT·STO' 세 마리 토끼 노린다

두나무 자회사 람다256은 올해 운영 안정성과 보안성을 대폭 강화한 엔터프라이즈용 웹3 제품 등 신규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증권형토큰(STO) 사업을 본격화, 유망한 발행 후보사들에게 100억원 규모 직접 투자를 단행키로 했다. STO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람다256은 올해 제품 개발 로드맵 키워드로 △웹3(Web3) △대체 불가능 토큰(NFT) △증권형토큰(STO)를 선정했다. 각 분야별 기업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인 '루니버스 NOVA', '루니버스 NFT', '루니버스 STO'를 선보였다.

'루니버스 NOVA'는 퍼블릭 블록체인 Web3서비스를 개발·운영할 때 필요한 노드 서비스, Web3 API, 개발 툴을 제공한다. 알케미나 인퓨라 등 글로벌 경쟁사 대비 운영 안정성, 개발 생산성이 높다는 것이 람다256의 설명이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루니버스 NFT는 기존의 NFT 발행운영 지원 서비스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NFT콘텐츠 기획제작을 추가로 지원하는 서비스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NFT기획 및 콘텐츠 제작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체 스튜디오인 '사이펄리 스튜디오'를 통해 기업 고객의 NFT 사업 수요를 흡수한다.

루니버스 STO는 증권형 토큰 서비스 플랫폼이다. 올해부터 사업 본격화가 전망되는 STO의 발행 및 유통 기술 지원 및 컨설팅을 제공한다.

람다256은 한화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과의 기능 검증(PoC)을 통해 거래 신뢰성, 보안성, 규제대응 등의 역량을 확보했다. 향후 아트, 탄소배출권, 부동산, 지적재산권 등의 STO 발행 사업자들에게 투자와 더불어 STO유통사 연결을 지원하는 STO 프리민트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신규 제품들은 금융사, 통신사 등 전통 기업들에게 초점을 맞춰 운영 안정성과 보안성을 높였다”며 “점차 고도화다원화 되는 최신 Web3 시장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