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온, '넥스클리퍼' 사업권 인수…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 차별화 역량 확보

(주)클라이온 박윤지 대표(왼쪽)와 (주)넥스클라우드 김진용 대표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클라이온
<(주)클라이온 박윤지 대표(왼쪽)와 (주)넥스클라우드 김진용 대표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클라이온>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기업 클라이온(대표 박윤지)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사업의 기술 전문성을 강화하고, 비즈니스 영역 확장을 가속화 하기 위해 (주)넥스클라우드에서 개발한 쿠버네티스 옵저버빌리티 솔루션 ‘넥스클리퍼(NexClipper)’의 사업권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금번 인수를 통해 클라이온은 쿠버네티스 하이브리드 & 멀티 클라우드 운영 모니터링 핵심 솔루션을 확보했다. 그 결과 넥스클리퍼 핵심 개발인력을 흡수함으로써 ‘쿠버네티스 서비스 기업 인증(KCSP)’에 이어 또 한 번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문성과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했다.

박윤지 클라이온 대표는 “쿠버네티스 전문 솔루션 넥스클리퍼의 인수 및 기술인재 영입으로 자체 솔루션 기반 사업영역 확장과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추후 공공, 금융 및 민간 고객들의 DX 전환 실현에 핵심인 쿠버네티스 기반 하이브리드 & 멀티 클라우드 융합 솔루션 확보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넥스클리퍼는 하이브리드 환경에 대한 옵저버빌리티를 제공하는 지능형 클라우드 모니터링 관제 플랫폼 서비스다. 이는 기업들의 기존 모니터링 영역을 클라우드 네이티브 옵저버빌리티로 손쉽게 모니터링 및 관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금융을 비롯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한편 클라이온은 클라우드 설계와 전환∙운영을 통해 축적된 클라우드 핵심 기술력과 AI, 빅테이터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또한 최근 공공기관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 사업과 외국인 대상의 한국어 능력시험을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향후 컨설팅 조직을 강화해 Integrated Cloud Service Partner(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파트너)로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