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셋톱박스·공유기·AI스피커, 지니TV에 담다

KT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체험 모습
<KT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체험 모습>

23일 서울 인사동 한옥 갤러리. 소리와 음파를 형상화한 디자인의 스피커가 놓여져있다. 이날 KT가 선보인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이하 사운드바)’는 IPTV 셋톱박스, 무선인터넷 공유기,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하나로 통합한 ‘올인원’ 디자인이 특징이다. 사운드바의 획기적인 크기 축소를 위해 독자적인 특허 기술이 활용됐다.

이 디자인을 위해 KT는 TV셋톱박스와 무선 공유기 2개의 메인 CPU를 중심으로 셋톱박스를 완전히 새롭게 설계했다. 3개 단말이 하나로 통합된 올인원 디자인 덕분에 전원선 1개만 필요하게 돼 TV뒷면이 깔끔했다.

사운드바는 이탈리아 출신 산업 디자이너 ‘스테파노 지오반노니’가 디자인했다. 디자인으로 공신력도 인정받았다.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디자인 어워드인 ‘2023 iF 디자인 어워드’와 ‘2023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동시 수상했다.

KT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체험 모습
<KT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체험 모습>

KT는 IPTV 세계 최초로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의 양대 산맥인 ‘돌비 비전’과 ‘HDR10+’를 동시 지원 한다. HDR이란 가장 밝은 곳부터 가장 어두운 곳까지, 눈으로 직접 보는 것과 최대한 가깝게 밝기의 범위를 확장하는 기술이다. 영화 ‘65’의 소마리스 행성에 HDR를 적용하니, 더욱 선명하게 보였다.

이날 갤러리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TV가 나란히 세워져있었다. 국내 HDR 시장은 돌비 비전을 지원하는 ‘LG전자 TV- 넷플릭스, 디즈니 등 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와 HDR10+를 지원하는 ‘삼성TV- 티빙, 왓챠 등 국내 OTT 콘텐츠로 나눠져 있다.

조승제 KT 콘텐츠마케팅팀 차장은 “TV 브랜드, OTT 별로 지원하는 HDR 기술이 달라 한쪽 기술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었는데, 이번에 KT가 두 가지 기술을 모두 지원함으로써 콘텐츠 각각의 사양에 맞는 고화질 영상을 제약없이 즐길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KT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체험 모습. 원유승 KT 미디어단말기획팀 차장
<KT 지니 TV 올인원 사운드바 체험 모습. 원유승 KT 미디어단말기획팀 차장>

인물 대사가 더 잘 들리는 ‘보이스 부스트’ 기술도 적용됐다. 드라마 ‘카지노’ 속 주인공 목소리에 맞는 주파수 대역폭만 강조해 배경음은 완화하고, 대사는 더 잘 들렸다.

원유승 KT 미디어단말기획팀 차장은 “보이스 부스트 기술은 KT가 독자 개발한 것으로 영상을 감상할 때 대사가 잘 안 들리면 전체 볼륨을 계속 높이게 되는데, 갑자기 효과음이 크게 나올 때 놀라게 된다는 점에 착안해 기획했다”며 “OTT, VOD, 실시간 채널에 모두 적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권혜미 기자 hyemi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