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화웨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2위···2분기 이후 장담 못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화웨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2위···2분기 이후 장담 못해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화웨이가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렸지만 1분기에는 영향이 없었다.

가트너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 따르면 화웨이는 5843만6200대를 판매해 15.7%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2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시장점유율 19.2%(7162만1100대)를 기록, 1위를 고수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격차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 전년 동기 삼성전자가 7856만4800대(20.5%), 화웨이가 4042만6700대(10.5%)로 두 배가량 차이를 줄였다.

3위 애플은 4456만8600대(11.9%)로 화웨이에 2위를 내주며 전년 동기 5405만8900대보다 1000만대 가까이 판매량이 줄었다.

4위 오포(2960만2100대)와 5위 비보(2736만8200대) 등 중국 제조사도 전년 동기 각각 2817만3100대와 2324만3200대 대비 성장했다

화웨이 성장세는 오포와 비보를 포함한 상위 5개사 중 돋보였다. 중화권에서 29.5%에 달하는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유럽에서는 69%, 중화권에서는 33%나 판매량을 늘렸다.

하지만 2분기 이후 화웨이가 성장을 지속할 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미국의 제재로 판매량이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가트너는 “구글이 화웨이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면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자료: 가트너)

[국제]화웨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2위···2분기 이후 장담 못해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