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구진, 광소자 효율 극대화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연구진, 광소자 효율 극대화 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광소자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 태양전지 효율 향상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선우중호)은 이용탁 정보기전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광소자 표면의 빛 반사율을 최소화한 파라볼라형 구조를 갖는 ‘초광대역 무반사 나노구조’ 개발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존 연구에 비해 훨씬 넓은 파장대역에서 무반사 특성을 낼 수 있는 나노구조를 제작해 광소자의 효율을 획기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는 새 지평을 열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태양전지·발광다이오드(LED) 등 광소자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소자 표면에서 발생하는 빛의 반사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교수팀은 나노구조의 형태를 파라볼라형으로 제작함으로써 기존 원뿔형에 비해 훨씬 넓은 파장대역에서 무반사 특성을 낼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용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구현할 수 없었던 파라볼라형 나노구조를 매우 간단한 방법으로 제작한 의미 있는 연구”라며 “이 방법은 태양전지뿐만 아니라, LED 및 광검출기의 표면에 적용돼 광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경기자 yuky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