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주도 주도주 따라 주가 갈렸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최근 신규 상장 기업 현황

 최근 상장한 반도체 장비 업체의 주가가 급락한 반면 화학·철강주는 상승, 업종간 양극화가 새내기주에도 극명히 나타나고 있다. 이는 향후 공모주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6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검사장비 업체인 넥스트아이는 전일 상장해 공모가격 1만원에 크게 못미치는 7740원에 시초가가 형성됐다. 전일 시초가보다 5.68%(440원) 하락한 데 이어 이날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공모가 대비 25.9% 하락한 상태다. 이는 넥스트아이에 그치지 않는다. 레이저를 이용한 디스플레이 실링장비 업체인 엘티에스는 지난 2일 상장후 주가가 공모가 대비 36.2%나 하락한 상태다. 방송서비스 업체인 케이엠에이치 역시 공모가 대비 44.2% 가량 하락했다. 골프존 역시 공모가 대비 6.9%하락하며 7만원대로 떨어졌다. IT종목 중 위성방송서비스업체인 케이티스카이라이프 만이 공모가 대비 23.2% 상승했을 뿐이다.

 반면 넥스트아이와 함께 15일 상장한 코오롱플라스틱은 6900원을 시초가로 상장 당일 3.62%(250원) 오른 데 이어 이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그러면서 공모가 대비 91.2%라는 높은 수익률을 투자자에게 안겨줬다. 14일 상장한 리켐 역시 2차전지 전해질을 생산하는 화학업체로 상장 첫날에 이어 이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는 공모가 대비 64.3%의 상승률이다. 이밖에 지난 1일 상장한 세아특수강이 4만7600원으로 공모가 대비 70% 오름폭을 보이는 것을 비롯해 철강·화학 등 상반기 주도주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철강·화학·자동차 등 상반기 증시 주도 업종의 분위기를 새내기주도 그대로 이어받은 것이다.

 한 증시 전문가는 이에 대해 “그간 실적이 뒷받침했던 화학·철강 업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반면 업황이 기대에 못미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업종에 대한 불안감이 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공모주의 향후 상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