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고 먼 해상풍력 강국<상>서남해 해상풍력 사업, 불안한 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서남해 해상풍력 사업 개요

정부가 세계 3대 해상풍력 강국 실현을 목표로 추진 중인 `서남해 2.5GW 해상풍력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현실성이 결여된 사업기간과 부족한 기술력, 낮은 경제성으로 사업 초기부터 불안한 모습이다. 전자신문은 2회에 걸쳐 서남해 해상풍력 사업의 현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추진방안을 모색해본다.

서남해 해상풍력 사업은 계획수립 단계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정부는 지난 2010년 11월 `해상풍력 추진협의회`를 열고 2019년까지 2.5GW급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2013년까지 부안·영광 지역 해상에 100㎿급 실증단지를 조성한 후 2016년까지 900㎿, 2019년까지 1500㎿를 추가로 건설한다는 목표다.

하지만 이 계획은 1년 만에 변경됐다. 지난해 11월 정부는 종합추진계획 발표를 통해 100㎿급 실증단지 조성시기를 1년 늦췄고, 2단계 사업도 기존 900㎿에서 400㎿로 축소했다. 전문가들은 당초 계획이 풍력업체의 터빈 개발완료 시기 등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계획을 변경해 새롭게 추진 중인 사업마저도 반쪽짜리가 됐다. 당초 터빈을 공급하기로 한 8개 업체 가운데 STX중공업·유니슨·DMS가 사업에서 빠지기로 최근 결정했기 때문이다. 세 업체는 앞으로 2년 내 대용량 터빈을 개발해 인증획득과 설치작업까지 수행하는 게 물리적으로 힘들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식경제부는 나머지 5개 업체가 계획대로 터빈을 개발하고 있어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해상풍력 터빈 개발을 완료한 업체는 두산중공업(3㎿급) 하나뿐이다. 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이 개발하고 있는 5~7㎿급 제품은 세계 유수 풍력업체들도 아직 제대로 된 상용제품을 못 내놓고 있는 만큼 성공적인 개발을 확신하기 힘들다는 게 전문가들 평가다.

업계 한 관계자는 “업체들의 해상풍력 터빈 개발 착수시점이 늦었고 개발을 완료한다고 해도 인증획득에만 1년 이상 걸린다”며 “정부 계획대로 2014년까지 실증단지 조성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 주체인 특수목적법인(SPC)의 설립이 늦어지면서 사업 전체가 지연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전력과 6개 발전자회사가 만드는 SPC는 서남해 해상풍력 사업을 총괄하며 사업·건설관리, 재원조달, 유지보수(O&M), 홍보, 보상 등의 업무를 맡는다. 당초 3월 설립을 목표로 했던 SPC는 아직 만들어지지 않았다. 최근 들어서야 한전 이사회가 발족을 승인했다.

김숙철 한전 신재생실장은 “타당성 검토 등에 시간이 필요해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기는 했지만 9월 중에는 SPC가 설립될 예정”이라며 “이미 웬만한 다른 작업에는 착수한 상황이기 때문에 서남해 해상풍력 사업 전체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서남해 해상풍력 사업 개요

자료:지식경제부

멀고 먼 해상풍력 강국<상>서남해 해상풍력 사업, 불안한 출발

최호·유선일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