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트래픽 2년 만에 50배 급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이통 3사 반기별 무선 데이터 트래픽 현황

스마트폰 대중화로 인해 최근 2년 동안 이동통신사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50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트래픽 폭증에 대비한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해진 의원(새누리당)은 `최근 3년간 이통3사 모바일 트래픽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상반기 이통 3사 모바일 트래픽이 2년 만에 50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조 의원실에 따르면 2010년 데이터트래픽은 1만7036 테라바이트(TB)였으나 2011년에는 14만1803TB로 약 8.3배 증가했다. 특히 올 상반기 데이터 트래픽은 17만2629TB를 기록했고, 이는 지난 2010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49.5배 급증한 수치다.

이통사 별로는 올 상반기 SK텔레콤이 8만5184TB로 2010년 대비 75.4배 증가하며 가장 많은 트래픽이 발생했다. KT는 5만1036TB로 28배 증가했고, LG유플러스는 3만6409TB로 67.9배 증가했다.

조해진 의원은 “지속적인 모바일 트래픽 증가로 인한 통신품질 저하와 통신장애는 큰 파장을 몰고 올 수 있다”며 “관계당국과 통신사는 다가오는 모바일 트래픽 폭증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통 3사 반기별 무선 데이터 트래픽 현황

자료:조해진 의원실

모바일 트래픽 2년 만에 50배 급증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