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LCD용 산화물 TFT 국내 특허, LG디스플레이가 가장 많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산화물 TFT 출원현황(단위:%)현재 비정질실리콘(a-Si) TFT LCD에 비해 고해상도·저전력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는 산화물 TFT LCD 관련 국내 특허 출원 건수를 LG디스플레이가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특허청(청장 김호원)에 따르면, 산화물 TFT 기술 관련 특허출원은 지난 2006년 30여건에서 2007년부터 연간 60건 이상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03년도 이후 누적 출원 건수는 총 597건이다. 내국인 출원이 407건(68%), 외국인 출원이 190건(32%)을 차지한다.

2003년도 이후 출원 건수를 살펴보면 LG디스플레이 106건(18%), 삼성전자 91건(15%), 한도오따이 에네루기 켄큐쇼 85건(일본 반도체 에너지 연구소 14%), 삼성디스플레이 79건(13%), 한국전자통신연구원 21건(4%), 캐논 19건(3%), 이데미츠코산 18건(3%), 후지필름 16건(3%), LG전자 13건(2%) 등이다.

기존 디스플레이 구동용 TFT는 비정질 실리콘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실리콘을 대체하는 산화물 반도체가 개발되면서 차세대 LCD 양산도 눈앞에 두고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애플은 지난 4월 샤프의 산화물 TFT를 적용한 뉴아이패드를 출시했다”며 “고해상도 고속구동 제품에서 산화물 TFT를 이용한 디스플레이에 대한 요구는 더 증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간 2003~2012.10, 자료 특허청)

차세대 LCD용 산화물 TFT 국내 특허, LG디스플레이가 가장 많아

대전=신선미 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