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지난해 영업이익·순이익 감소…4분기 실적 회복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SK텔레콤 실적현황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지난해 매출 16조3005억원, 영업이익 1조7602억원, 순이익 1조1157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발표했다.

지난해 매출은 B2B 사업과 SK브로드밴드·SK플래닛 등 자회사 사업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급격한 LTE 고객 증가에 따른 마케팅비 증가와 설비 투자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23.3% 감소했다. 순이익도 29.5% 줄었다. 지난해 집행한 SK텔레콤 투자지출액은 2조8584억원으로 전년보다 25.5% 늘었다.

하지만 4분기에 영업이익 5446억원, 순이익 519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1.1%, 195.5% 증가하며 실적 회복세를 보였다.

현금 창출능력을 보여주는 지표인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은 4조3388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7.8% 감소했다.

올해 매출 목표는 5.5% 성장한 17조2000억원으로 정했다. 경영활동 근간을 `최고의 고객가치 지향`으로 정하고, 보조금 중심의 이동통신 경쟁에서 벗어나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새로운 상품·서비스 경쟁을 선도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컨퍼런스콜에서 연말 LTE 가입자가 1400만명 이상으로 늘고, 지난해 말 3만3761원이던 가입자당월매출액(ARPU)도 지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솔루션, 미디어, 헬스케어 등 신규 성장사업도 집중 육성한다. 솔루션 사업을 B2B 영역 핵심 분야로 성장시키고, 유·무선 IPTV로 미디어와 콘텐츠 사업을 강화한다. 첨단 ICT 역량을 기반으로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국내외 시장에서 사업성과를 본격화한다.

SK플래닛은 SK M&C와의 합병으로 빅데이터, 디지털 콘텐츠, 커머스 등에서 시너지 창출과 신성장 동력을 발굴할 계획이다.

안승윤 SK텔레콤 경영지원실장은 “차별화된 품질과 서비스 경쟁력을 기반으로 확고한 LTE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선도하겠다”며 “앞으로도 성공적인 성장 스토리를 만들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고 ICT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 SK텔레콤 실적현황(단위:억원)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 지난해 영업이익·순이익 감소…4분기 실적 회복세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