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플, 일본 찍고 미국으로…해외서 돈벌 일만 남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게임업체 팜플이 설립 1년도 채 안 돼 해외시장 공략 채비를 마치고, 본격적인 실행만 남겼다. 일본 포케라보와 `데빌메이커:도쿄`의 일본 서비스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미국과 중국 시장 진출도 시작한다.

서현승 팜플 대표이사
<서현승 팜플 대표이사>

서현승 팜플 대표는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GSP) 구축을 마쳤으며 조만간 미국 시장에서 직접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중국은 현지 파트너사를 물색하면서 출시 게임과 서비스 방향을 타진 중”이라고 밝혔다.

팜플은 지난해 10월 스마일게이트의 모바일게임 퍼블리싱 전문 관계사로 설립했다. 서현승 대표는 네오위즈, 엔씨소프트를 거쳐 NHN 한게임에서 전략·퍼블리싱 총괄을 담당하며 `사업감`을 키웠다. `모바일 게임 명가`를 목표로 해외 경험이 풍부한 임원진과 실무진을 두루 갖추고 출발했다.

팜플은 첫 작품 데빌메이커로 우리나라에서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데빌메이커의 첫 해외 진출국으로 잡은 곳은 전통적으로 트레이딩카드시스템(TCG) 게임에 강한 일본 시장이다. 서 대표는 “포케라보뿐 아니라 다수의 일본 게임사들이 데빌메이커 서비스를 타진했다”며 “포케라보는 일본 TCG 부문에서 가장 강력한 사업자여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일본에 이어 미국 진출도 초읽기다. NHN 퍼블리싱기술지원실장 등을 역임해온 송계한 CTO가 GSP 구축을 총괄했다. 팜플의 GSP는 일본과 중국을 제외하고 미국을 포함한 세계 시장에서 팜플이 직접 모바일 게임을 서비스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일종의 `무대`다. 한국에 시스템을 두고 일부 마케팅, 서비스 등을 현지 사업자와 제휴해 진행한다.

서 대표는 “한국 모바일 게임이 해외에서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지만 많은 사람에게 각인될 만큼 대표적인 작품이나 브랜드가 아직 없다”며 “팜플이 해외에서 인기있는 대표작을 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중국 사업에 대해서는 “스마일게이트가 중국 시장에서 쌓은 노하우를 공유하며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일본, 미국에 이어 중국에도 진출해 주요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팜플은 `데빌메이커` `영웅의 품격`에 이어 소셜네트워크게임(SNG) 신작 `모아모아용` 출시를 앞두고 있다. `말랑말랑목장`을 개발한 더비데이즈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 대표는 “모바일 게임이 파급력을 가지려면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지속성과 풍부한 콘텐츠가 필요하다”며 “장수할 수 있는 게임으로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 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