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풀리니 지식산업센터 입주 문의 속속… 산단 활성화 기대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산업부 산단활성화 및 공장설립 개선 과제별 일정

과거 아파트형 공장으로 불리던 산업단지 내 지식산업센터에 최근 입주문의가 이어지며 활기가 돌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말 산업단지 입주요건 완화 등을 포함한 규제개혁·활성화 대책을 발표한 이후 콜센터, 광고대행업체 등 문의가 눈에 띄게 늘어났다. 이르면 10월 입주가 가능한 가운데 상당한 수준의 고용 유발과 산업 연계, 상권 활성화 등 효과가 기대된다는 평가다.

서울 구로·가산 디지털단지 내 일부 지식산업센터 분양을 맡고 있는 대륭건설과 한국산업단지공단 등에 따르면 최근 20여개 콜센터업체가 구로와 가산 지역 지식산업센터 입주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음지에서 편법으로 콜센터를 운영하던 기존 입주 업체 여러 곳도 이번 기회에 규모를 키워 합법적 운영으로 전환을 꾀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국무총리 주제로 ‘민관합동 규제개혁 현장점검회의 겸 국가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하고 공장 신·증설 및 산업단지 활성화 개선대책을 논의했다. 산업단지에 입주가 허용되는 지식산업 업종 확대 등 내용이 전해지면서 단지에 입주하지 못해 애로를 겪던 콜센터 업계 의 큰 환영을 받았다.

콜센터업은 대부분 디지털 기반으로 운영되고 제조업체 고객서비스와 연계 효과 등이 높아 산업단지 활성화에 한몫할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단지에 입주해 있는 중소 제조업체도 제품 판매 후 고객 관리·지원 상담 등을 위해 콜센터를 함께 설치해 운영할 수 있어 품질 개선과 고객만족도 제고가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일정 규모 이상 콜센터 업체 한 곳에 보통 700명 이상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고용 창출과 상권 성장 효과도 상당하다는 평가다. 최근 몇 년 새 여러 게임, 소프트웨어 업체가 판교테크노밸리로 자리를 옮기면서 생긴 빈자리를 메울 수 있을 전망이다.

업계는 규제 개선 효과로 콜센터 외에도 다양한 신규 융·복합 서비스 업종 입주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입주 업종을 적시한 ‘포지티브’ 방식에서 제한 업종만 명시하는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하는 업종 규제 개선방안도 연내 마련된다. 올해 초 비제조업 입주 시 요구되는 기준건축면적률도 업종별로 탄력적으로 조정해 서비스업 산단 진출 시 진입장벽을 완화했다.

산업부는 입주업종 확대를 비롯해 2개 분야, 6개 과제 개선을 연내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산업단지 내 복합구역 지정 활성화와 용지 처분제한기간 유연한 적용 검토, 입주기업 지분처분 제한 완화, 공장설립 인허가 지원서비스 확대, 공장설립 온라인지원시스템 등이다.

콜센터 업체 한 관계자는 “이번 규제 개선 방안으로 드디어 산업단지에 입주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구로와 가산 지역은 교통이 편리해 인력 확보에도 적합하고 기존 입주 업체와 다양한 형태로 협력할 수 있어 단순 콜센터 업무를 넘어 융·복합 서비스로 확대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부 산단활성화 및 공장설립절차개선 과제별 추진일정>


산업부 산단활성화 및 공장설립절차개선 과제별 추진일정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