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클라우드 활성화 환경조성 시급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고]클라우드 활성화 환경조성 시급하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IoT 센서시장 전망

오랜 산고 끝에 만들어진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클라우드 발전법)’이 9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클라우드 시장은 공공·민간 할 것 없이 보안 등 이슈로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에 소극적이었고 클라우드 산업 또한 지지부진했다. 이번 클라우드 발전법으로 공공기관 클라우드 사용 제한이 풀려 업계는 시장 확대와 함께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선진국에서도 클라우드 활성화 노력으로 공공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우선 추진했다. 공공 클라우드 도입 활성화를 위한 예산 투입과 함께 클라우드 시장 발전 정책으로 산업 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늦은 감이 있지만 우리나라도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을 앞두고 있는 것은 다행이다. 하지만 법 시행만으로 국내 클라우드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은 많지 않다.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은 시장 활성화를 위한 필요조건은 될지 몰라도 충분조건으로는 부족하다.

클라우드 시장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초기 시장이 형성되고 있지만 국산 솔루션은 외면 받고 외산 솔루션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황이다. 클라우드 발전법이 과연 클라우드 산업을 육성하고 SW 발전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나는 클라우드 서비스 산업 발전을 위해 몇 가지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공공 클라우드 시장은 민간 시장과 달리 소비자로서 경제성, 효율성만 생각해서는 안 되고 클라우드 산업 활성화 관점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쉽게도 공공 시장은 경제성만을 따져 다양한 기술이 개발되고 사업을 활성화하는 데 아쉬운 부분이 많다. 따라서 클라우드 산업에서 가장 큰 축을 담당하는 공공 부문에서부터 국내 클라우드 기술 수준을 높이고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육성 정책이 반영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둘째, 국산 솔루션에 대한 유리 장벽 제거다. 국내 클라우드 솔루션 시장은 외산 솔루션과 오픈소스 기반 국산 솔루션으로 양분돼 있다. 최근 공공기관에서도 오픈소스 솔루션에 문호를 열고 있으나 일부에선 아직도 국산 솔루션이 외면을 받고 있다. 국산 솔루션이 보다 적극적으로 클라우드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공공 분야부터 문호를 더 열어야 한다. 외산 솔루션 특정 규격처럼 보이지 않는 유리 장벽을 제거해 오픈소스 기반 국산 솔루션이 공공기관 클라우드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해야 한다. 물론 국산 솔루션 실제 구축 및 운영 사례가 부족한 점 등을 이유로 외산 솔루션을 선호하는 것은 인지상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우려는 공신력 있는 기관의 품질 인증으로 얼마든지 극복이 가능하다.

셋째, 국내 클라우드 전문 기업 및 인력 양성이다. 국내 클라우드 기업은 중소 소프트웨어 회사가 중심이 돼 있고 대부분 외산 솔루션 리셀러다. 토종 클라우드 기업을 육성하지 않으면 얼마 지나지 않아 국산 제품은 자취를 감추게 된다. 국내 워드프로세스 시장에서 ‘한글’이 아직 자리를 지키는 것은 공공 중심으로 한글을 사용하는 게 주효했다. 클라우드 시장도 한글 같이 국산 솔루션을 지원 육성하는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IT 강국이라는 우리나라에서 정부 기관조차 외산 솔루션으로 IT 시스템을 운영하는 웃지 못 할 상황이 벌어지지 않을지 우려한다.

IoT 등 향후 모든 플랫폼 시스템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 운영될 것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 수요 폭증이 예상되는 클라우드 분야를 선도하려면 전문 인력 양성은 두말할 필요 없다. 최근 많은 대학에서 프로그래밍 교육을 필수로 한다고 하는데 이에 덧붙여 클라우드를 함께 교육하고 이용하게 하는 것은 미래 IT 산업의 경쟁력과 활성화를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물 들어올 때 배를 띄운다고 했다.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으로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된 시점에 여러 정책적 지원과 육성을 함으로써 다시 한 번 IT 강국으로 되살아나기를 기대해 본다.

황광익 아이엔소프트 대표 ceo@in-sof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