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선언문 따른 한국 실천전략 모색…대한민국 과학발전 대토론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는 세계과학정상회의를 마무리하는 23일 각계 과학기술인이 참여하는 ‘대한민국 과학발전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행사는 미래부와 광복 7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 4개 기관이 공동주관한다.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로 열어가는 초일류 대한민국’을 주제로 광복 이후 70년간 과학기술 성과를 조망하고 세계과학정상회의에서 도출된 대전선언문에 따른 우리나라 실천전략을 논의한다.

과학기술 새로운 도약을 위한 과제와 비전을 논의하는 주제별 분과토론회, 과학기술계 분야별·세대별 대표 주자들이 참여하는 특별좌담회, 과학기술인 선언문 채택으로 구성된다.

분과토론회는 4개 공동 주관기관별로 OECD 과기장관회의와 세계과학기술포럼에서 논의된 내용과 관련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특별 좌담회는 전·후반 70분간 진행되며, 주제와 관련된 영상을 상영하고 이에 대한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세계과학기술포럼과 OECD 과기장관회의에서 논의된 과학기술 정책 방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과학기술정책 시사점을 논의하고, 대전선언문에 대한 지지와 다짐을 담은 ‘과학기술인 선언문’ 발표와 함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대토론회에서 논의될 과학 한국 미래 전략이 모두가 풍요롭고 행복한 미래 한국 건설에 한 몫을 담당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