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신테카바이오와 파킨슨병 치료제 공동 개발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오른쪽)와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가 파킨슨병 치료제
조기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오른쪽)와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가 파킨슨병 치료제 조기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카이노스메드(대표 이기섭)는 신테카바이오와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파킨슨병은 알츠하이머 다음으로 발병률이 높은 중추신경계 질환이다. 세계적으로 600만명 환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임상 완화제만 사용할 뿐 치료제는 전무하다.

카이노스메드는 파킨슨병 진행을 차단하는 물질로 임상 시험을 앞둔다. 신테카바이오 개인 유전체 앱 기술과 임상시험 기술을 응용해 약 효능을 유전적 측면에서 분석한다. 결과를 임상에 적용해 바이오마커 개발 등에 사용한다.

카이노스메드는 지난 5월 분당서울대병원 신약개발 바이오 이미징센터와 신약 뇌분포 조사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충남대 신약전문학원과 피킨슨 질환 및 신약 메커니즘을 연구하는 협약도 체결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