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편광의 한국테크노파크협의회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크노파크(TP)는 지난 20여년간 수도권과 지역간 경제 불균형을 줄이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지역혁신 거점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러한 한국형 TP 모델을 개발도상국에도 널리 확산시키겠습니다.”

편광의 한국테크노파크협의회장
<편광의 한국테크노파크협의회장>

편광의 신임 한국테크노파크협의회장은 “개도국은 한국형 TP를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정책 모델로 인정하고 있다”면서 “최근 페루와 베트남 등에서 적극적으로 TP 모델 도입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는 TP 모델 전파를 위해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을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편 회장은 “국가 자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개도국을 위해 최소한 비용으로 TP 모델을 전수하거나 ODA를 활용해 무상으로 전파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해서 우리나라에 득이 없는 것은 아니다.

편 회장은 “최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개도국의 산업 발전 속도가 빠르다”면서 “우리나라의 TP 모델을 확산시키는 과정에 우리 기업을 참여시켜 사업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사업 추진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도 꾸렸다. TF팀은 지원할 개도국을 선정해 거점혁신기관을 설립하고 하드웨어(HW) 구축, 예산 확보, 컨설팅 인력 등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내년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등과 협의해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고 2018년부터 시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편 회장은 지자체와 중앙정부간 소통을 원활히 하고 긴밀한 협력을 이끌어 내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편 회장은 “TP는 산업부와 지자체 양 쪽으로부터 예산을 지원받고 있다”면서 “지역산업 정책을 기획하는 중앙정부와 지역 현장 산업을 챙기는 지자체 사업이 조화를 이루고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TP가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기획해서 지역으로 하달하는 톱다운(Top-dawn) 방식의 기업 지원 정책에 대해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앞으로는 기업의 니즈를 충분히 수렴해 그들이 원하는 지원 내용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바텀업(Bottom-up)` 정책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정부에 건의할 생각이다.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도 주요 관심사다.

편 회장은 “우리 중소기업 제품이 해외에서도 잘 팔릴 수 있도록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세계한인무역협회, 코트라(KOTRA) 등 유관기관과 연계해 수출을 촉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기업 지원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테크노파크 직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 사업도 강화한다.

편 회장은 “협회 차원에서 기술, 지식재산 등 관련 다양한 공동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해 직원 역량을 높임으로써 지역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